[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여행 마지막 날 보내기. 10일차..

728x170

2022년 9월 추석 우기 태국 방콕여행, 릉루엉 국수, 더블트리 스쿰빗 바이 힐튼 호텔, 고메마켓, 방콕 로스트 카페, 방콕 스타벅스,  프롬퐁, 방콕 엠쿼티어 쇼핑몰, 방콕 캡 CABB 택시, 방콕 소나기 폭우, 방콕 마사지, 추석 방콕 여행 후기..


"이글은 2022년 9월 8일부터 9월 18일까지 태국, 방콕을 다녀온 저희 부부의 여행기 입니다."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우기, 비가 하루종일 와도 좋은 방콕. 1일차..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에서 보내는 한가위 이브날..2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에서 보내는 한가위 이브날..2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한가위, 추석 오전 짜뚜짝 주말 시장 투어. 3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한가위, 추석 오후 방콕 도심 투어. 3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하얏트 리젠시 스쿰빗 방콕에서 메리어트 방콕 더 수라웡세 호텔로.. 4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아이콘 시암 투어 및 무카타 영접.. 4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메리어트 더 수라웡세 호텔 조식, 수영장, 마하타콘 빌딩 Ojo Bangkok 레스토랑.. 5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마하나콘 스카이 워크, 메리어트 방콕 더 수라웡세 호텔 라운지, 로컬 타이 마사지 즐기기. 5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장염으로 방문한 한국인 코디네이터가 있는 방콕기독병원(Bangkok Christian Hospital). 6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센트럴 엠버시와 센트럴 칫롬 쇼핑몰, 콘래드 방콕 호텔, 멕시칸 레스토랑 La Monita Taqueria. 6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콘래드 방콕 호텔 조식과 수영장, 시암 파라곤 쇼핑몰 정두. 7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프라이탁 매장, 방콕 벨라몰, 옌타포 핑크누들 그리고 소나기. 7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콘래드 방콕 호텔 라운지 조식, 히얼하이 레스토랑, 아룬완 돼지 내장국수. 8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프롬퐁 엠쿼티어몰 윈도우 쇼핑, 메리어트 마르퀴스 퀸즈파크 호텔 고지 레스토랑 저녁 뷔페. 8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쇼핑, 쇼핑몰 투어 그리고 집으로 갈 준비. 9일차..

 

 

벌써 집에 돌아가는 날이 밝았습니다.

동거인님과 함께 주섬주섬 마지막 짐정리를..

포장용 플라스틱 백을 사봤는데 요긴하게 사용한 여행이었습니다.

물건을 넣어주고 드라이기로 뜨거운 바람을 쐬어주면 팽팽하게 쪼그라들면서 포장이 됩니다. 그리고 그대로 캐리어에 던져 넣으면 끝!!이었던 밀봉 압축랩 이었습니다.

콘래드 방콕 호텔 객실에서의 마지막 도심뷰도 보고..

아래 놀이터도 확인하고..

갈아입을 옷만 따로 챙겨서 짐을 마구 꾸렸습니다.

너희들은 나와 함께간다!!

짐샷을 찍고..

호텔 로비에서 그랩택시를 불러서 탑승한 시각이 오전 9시 40분..

조식도 안먹고 체크아웃 하고 호텔을 나섰습니다.

아침식사도 거르고 택시를 타고 이동한 곳은 프롬퐁의 더블트리 바이 힐튼 스쿰빗 호텔이었습니다.

여기 오니 다시 집에 온것 같은..

마지막 날 오후 11시 30분 비행기라 프롬퐁 이비스 호텔로 싸게 1박 예약을 해뒀는데 힐튼 다이아 갱신이 1박이 모자라 급하게 더블트리로 예약을 변경하고 아침일찍 찾아왔습니다.

방준비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해서 급하게 짐만 맡겨두고..

아침식사를 하기위해 릉루엉 국수 코너집을 찾았습니다.

이렇게 단촐한 아침식사를 하니 마치 집에 온것같은 기분이었습니다.

마치 방콕 여행을 다시 시작하는 느낌..

더블트리 호텔로 돌아와 객실키를 받아 짐을 넣어두고..

더블트리 호텔에서 힐튼 스쿰빗 호텔로 연결된 통로를 지나..

여기선 이렇게 팔로우미 사진을 한장 찍어야 합니다.

진짜 집에 온것같은 기분..

스타벅스에 들러 모닝커피 한잔을 마시고..

찾아간 곳은 왓포 마사지샾, 포타이 마사지 39 입니다.

동거인님 몸상태 때문에 나흘만에 받아보는 발맛사지 였습니다. 아아.. 녹았습니다.

시간이 허락하면 오후에 한번 더 받을 계획이었습니다.

 

 

 

 

 

토요일 오전 화창했던 프롬퐁 스쿰빗 소이 39의 풍경!!

마사지를 받았으면 또 구경을 해야죠..

엠쿼티어 쇼핑몰 입니다.

이번 여행에선 한국에선 거의 잘 안가는 ZARA를 주구장창 시간 날때마다 갔습니다.

예쁜 옷들이나 악세사리는 사진만 찍어두고..

가격 비교 후 구매는 한국에서..

입이 심심해서 고메마켓을 들렀습니다.

달달한게 당겨서 밀크림 소라빵을 하나 사고..

동거인님의 선택은 고구마번!!

이번에 길꼬치도 많이 못먹었으니 쇼핑몰 꼬치도 몇개 사고..

지하 푸드코트로 내려와서 간식을 즐겼습니다.

푸드코트에서 100바트에 구매한 망고찰밥까지 합류!!

간단하게 간식처럼 먹을려고 했는데 점심이 되어버렸습니다.

다시 고메마켓에 들러 모자랐던 치약과 망고를 사들고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이제 중년이 된 신혼부부는 3시간 이상 밖을 돌아다니면 지칩니다.

지척이었던 호텔로 돌아와 휴식을 취해줬습니다.

1시간은 그냥 놀고 1시간은 낮잠을 자고..

오전에 땀흘린 옷은 새옷으로 갈아입고 다시 또 외출입니다.

다시 더블트리 호텔에서 힐튼 호텔을 지나서..

전신주 전선이 엄청나게 굉장해 보이는 엠포리움 쇼핑몰 앞 프롬퐁 거리로 나왔습니다.

프롬퐁에 있으면 이렇게 목적없이 다니기 참 좋습니다.

나라야 매장 옆 역으로 올라가는 계단 앞에서 팔고 있는 족발덮밥을 먹을까 말까 고민도 해보고..

프롬퐁 역사로 올라와서..

다시 뭔가 비밀장소가 많은 엠포리움 쇼핑몰에서..

마지막 식사를 가장 태국적인 음식으로 할까? 생각이 들었는데 ROAST를 보자마자 '그래 여기가 태국 방콕 대표 레스토랑이지!'라는 생각이 들어 이른 저녁식사를 하러 들렀습니다.

여전히 이용객이 많은 로스트 ROAST!!

 

 

 

 

 

아주 듬뿍 담아주신 버터와 함께 나온 따뜻한 식전빵을 시작으로..

시저 샐러드, 알프레도 파스타 그리고 갈릭 쉬림프 메뉴로 함께한 저녁이었습니다.

에피타이저 메뉴판을 보면 언제나 선택하게 되는 시저 샐러드..

주문을 안할 수가 없는 트러플 알프레도 파스타..

넙데데한 생면 탈리아텔레의 매력또한 엄청난 파스타 입니다.

그리고 특이하게 방아잎이 들어간 갈릭 쉬림프!! 였습니다.

부산이 생각나는 맛!! 저는 아주 극호!!

이른 저녁식사를 마치고 엠쿼티어 쇼핑몰 여기저기를 목적없이 돌아다녀 봤습니다.

색감이 아주 예뻤던 카페도 지나가보고..

예전과는 다르게 아주 늘었던 아이들을 위한 시설들도 재밌게 볼수 있었습니다.

이러 시설들이 한층에만 있는게 아니라 두어개 층에서 운영되고 있었습니다.

엠쿼티어 쇼핑몰도 또 다른 모습으로 진화해 가는 중인듯한..

제 눈길을 끌었던 매장의 인형들..

햇살이 잘 들어오는 쇼핑몰 통로에서 팔로우미 사진도 한장 더 찍어보고..

짐톰슨 의류 매장에서 눈에 콕 박히는 옷들이 있어 잠시 구경을 했었습니다.

이 비단바지는 색감과 디자인이 모두 제 취향..

짐 톰슨의 비단 어부바지 였습니다.

또 제 눈길을 사로잡았던 인형들..

2500바트짜리 이 문어인형이 매우 탐이 났습니다만 동거인님이 사주지 않았..

뒤쪽에 왕큰 문어도 있었..

그나저나 이 중에 첩자가 있는것 같았습니다.

영화관에 들러 아이언맨 배도 한대 때려주고..

미니언즈도 되어보고..

아이언맨 VS 마스크우먼 대결 구도도 잡아보고..

헬릭스 다이닝으로 올라가 6층부터 9층까지 왕복으로 레스토랑도 다 훑어봤습니다.

역시나 저희가 좋아하는 곳들은 헬릭스 다이닝에 다 있었습니다.

그리고 5층 스타벅스에 들러서..

 

아속 방향 방콕 시가지 구경도 해보고..

 

 

 

 

 

엠쿼티어 쇼핑몰을 뒤로하고 다시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마지막 날이라고 무리하게 꽉 채우기보다 놀면서 쉬고 쉬면서 놀고 싶어서 프롬퐁으로 돌아왔던데 아주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호텔 1층 조식당에서 체크인때 받은 음료 쿠폰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여 사용하였습니다.

아이스 커피 To Go!!

객실로 돌아와 낮에 사두었던 망고와 함께 아이스 커피를 즐겼습니다.

마지막으로 먹은 망고는 이 여행기간 중 먹었던 망고중에서 가장 달아서 아주 좋았습니다.

그리고 호텔에서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입고 공항으로 갈 채비를 마무리하고 잠시 쉬고 있는데 창을 때리는 빗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예보를 확인해보니 오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계속 비가 올 예정이라고..

8시 30분에 공항으로 가려고 했는데 30분 일찍 차량을 호출해서 공항으로 출발 하였습니다.

공항으로 가기 위해 호출한 CABB 택시..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택시에 탑승..

방콕 캡 택시
CABB TAXI

이렇게 탑승공간에 짐을 둘수 있는 공간도 넉넉했습니다.

비는 하염없이 계속 내리고..

방콕 시내에서 교통체증은 엄청났었고..

CABB는 미터 택시인지라 체증이 있으면 요금이 올라갑니다.

통러쪽을 통과하는데 거진 30분이 넘게 걸렸고 택시비는 이미 300바트를 넘었고..

공항까지 정확하게 1시간 소요되었고 요금은 700바트가 나왔었습니다.

재미있었던 CABB Bangkok Taxi 경험이었습니다.

키오스크를 통하여 타이항공 체크인을 하고 수화물을 보내는 카운터로 가서 짐을 보내기까지 15분 걸렸습니다.

공항에 도착해서 더블트리 바이 힐튼 호텔에 이북 리더기를 놓고 나온것을 확인해서 급하게 전화하고 리더기 있는것 확인하고, 면세품 도장받고 출국수속 마치기까지 또 15분 소요..

금방 출국장 면세구역으로 입장..

면세점에서 확인한 발렌타인 30년산 가격..

세일 없을때 한국 면세점 가격과 비슷했습니다.

공항에서 다시 발견한 짐톰슨 매장..

방콕 짐톰슨

이 원피스도 디지안과 색감이 참 예쁘게 보였던..

'엄마!! 나 짐 톰슨 좋아하나봐!!'

짐 톰슨 매장에 가봤던게 정말 꽤나 오래되었는데 다음에 방콕에 오면 아웃렛 매장이라도 다시 가봐야 할까 봅니다.

여튼 공항을 이리저리 배회 하다가 피피카드 입장이 되는 라운지를 발견하고 입장!!

얼음과 라임 그리고 맥주를 함께 마셔주고..

비행기 탑승 시간이 되어서 탑승..

67번 좌석 비행기 제일 끝좌석 꼬리칸 이었습니다.

더블트리 호텔에서 가져온 슬리퍼로 발부터 편하게 해주고..

이륙..

자는데 깨워서 챙겨주시던 치킨 햄 샌드위치..

도저히 입맛이 없어서 다시 반품..

한국시간 새벽 4시에 자는데 깨워가며 챙겨주시던 주문식 과일식..

'자고 있으면 그냥 좀 둬도 되는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팍팍 들었습니다.

여튼 오전 6시 57분 인천공항에 도착!!

Q-CODE를 사전에 등록안하고 오신분들이 꽤나 많아서 살짝 놀랐었습니다.

Q-CODE 작성안하신 분들의 대기줄이 엄청나게 길었습니다.

그리고 진짜 2년 9개월만에 사용해 본 크로스마일 카드 인천공항 무료식사..

2019년 부터인가 인천공항 터미널1 CJ푸드월드에서 식사가 가능한 것으로 변경되었었습니다.

저와 동거인님 각각 차돌짬뽕과 돼지고기김치찌개를 주문해서 먹었는데..

공짜니까 먹지 이 정도면 돈주고 먹었으면 욕할 수준의 음식들이었습니다.

아아.. 진심 화나는 음식들..

그리고 공항버스를 타고 다시 택시 갈아타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집에와서 짐만 던져놓고 주차장에 내려가서 차를 끌고 보건소로 찾아가서 오후 1시까지 진행하는 주말 PCR 검진을 받고 다시 집에 돌아와 씻고 침대에 누우니 오전 10시 30분..

세시간 떡실신 한것마냥 잠을 청하고 나서 일어나 작성한 2022년 추석 연휴의 방콕 여행 마지막 후기..

이렇게 9박 11일간의 2022년 추석 연휴기간에 떠났던 방콕, 63번째 신혼여행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