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든든하고 가성비좋은 배달음식, 감자탕

728x170

[일상] 든든하고 가성비좋은 배달음식, 감자탕


처음으로 "감자탕"을 배달 주문으로 시켜먹은 후 참 마음에 들어서 제겐 배달음식의 선택지가 또 하나 늘었습니다.집밥으로 먹는 배달음식 감자탕..

3~4인분 주문을 하면 요즘 배달 치킨 한마리와 비슷한 가격에, 그 양은 가격이 두배에 가까운 족발 대자보다 넉넉하고 고기에 채소들에 국물까지 다양한 것들을 먹을 수 있어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그래서 어느 평일날 퇴근길에 미리 주문한 감자탕..
집에 도착하니 딱 맞게 배달 감자탕도 도착해 있었습니다.





금새 차려낸 감자탕 한상입니다.





감자탕 용기의 이 깊이감..
중자 사이즈의 위용입니다.





감자와 콩나물 그리고 깻잎이 듬뿍 들어가 있습니다. 먹기전에 한번 잘 섞어 먹어야 합니다.





함께 온 깍뚜기와 배추 겉절이 김치..





추가로 주문한 우거지는 다음 식사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감자탕 내용물들을 국자로 개인 앞접시에 덜어담았습니다.
국자로 덜어먹으면 남은 감자탕을 또 다음날 먹을수 있습니다. 마치 자취생의 꿀팁 같은..





정말 푸욱 삶았는지 들다가 조각난 등뼈..





온전한 등뼈는 크기도 크고 살밥도 엄청 많았습니다.





감자, 콩나물, 깻잎 그리고 우거지들..
감자탕 먹을때 고기만 먹을순 없습니다. 함께 먹어야 더 맛있는 음식들 입니다.





부드럽게 삶아진 등뼈살은 이렇게 스르륵 뼈에서 분리됩니다.
이번에도 다 못먹고 남은 감자탕은 우거지와 함께 다음날 멋진 식사가 되었습니다.





이상 든든하고 가성비좋은 배달음식, 감자탕 후기 였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