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집러 일상

[일상] 밥집 블로거의 지난 한주..

by 밥집 Babziprer 2021. 9. 20.

[일상] 밥집 블로거의 지난 한주..


매주 한번씩, 밥집(Bapzip) 블로그 밥집러(Bapziprer)의 지난 한주동안 뭘 먹었는지 써보는 일상 글 입니다.

지난 일요일 아침은 짬뽕 순두부 였습니다.
진짬뽕 스프로 끓여본 해물짬뽕 순두부찌개 였습니다.
[집밥] 남은 진짬뽕 스프를 활용한 해물짬뽕 순두부찌개 만들기

[집밥] 남은 진짬뽕 스프를 활용한 해물짬뽕 순두부찌개 만들기

[집밥] 남은 진짬뽕 스프를 활용한 해물짬뽕 순두부찌개 만들기 일요일 아침 급하게 해물 순두부가 먹고 싶어서 만든 "해물짬뽕순두부찌개", "해물짬뽕 순두부찌개" 입니다. 순두부 두팩, 사골곰

babzip.tistory.com





아주 기가 막혔던 해물짬뽕 순두부찌개 였습니다.





몸매 생각은 안드로메다로 보내고 밥을 먹었으니 디저트 먹어야 합니다.
스타벅스 우유품은 초코릿 크루아상..





초코 크루아상 안쪽에 이렇게 밀크림이 쏙..





저녁은 아마 다이어트식 이었습니다. 따듯한 가지 버섯 샐러드..
[집밥] 따뜻한 샐러드, 가지 버섯 샐러드 만들기

[집밥] 따뜻한 샐러드, 가지 버섯 샐러드 만들기

[집밥] 따뜻한 샐러드, 가지 버섯 샐러드 만들기 가지와 버섯으로 다이어트용 "가지버섯샐러드", "가지 버섯 샐러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고기는 없냐는 동거인의 말에 닭다리살 정육 300g을 추

babzip.tistory.com





닭정육까지 듬뿍이었던 샐러드 였습니다.





월요일 점심은 두부요리 전문 만석장 롯데월드몰점에서 였습니다.





비빔밥까지 정말 푸짐했던 한끼..





비지찌개에..





돌솥밥..





그리고 저녁엔 오랜만에 처갓집양념통닭..





청양산고추치킨은 정말 매웠습니다.









저는 그냥 양념치킨 먹는걸로..





그리고 화요일 점심..
얼큰 순대국밥..
크아..소리가 절로 나오는 순대국밥 입니다.
[서울 밥집] 낮술을 부르는 사골백암순대 잠실 방이점

[서울 밥집] 낮술을 부르는 사골백암순대 잠실 방이점

[서울 밥집] 낮술을 부르는 사골백암순대 잠실 방이점 사골백암순대 방이점은 서울 잠실 방이동 먹자골목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점심시간 12시가 넘으면 금새 자리가 꽉 차서 조금 일찍가야만

babzip.tistory.com





술을 부르는 수육은 덤으로..





화요일 저녁은 샐러드..





한우 불고기 거리로 만든 불고기 샐러드 였습니다.





수요일 아침은 컵라면으로..





수요일 점심은 닭한마리..
[서울 밥집] 값싸고 든든하고 맛있는 한끼, 잠실 방이동 동대문닭한마리 칼국수

[서울 밥집] 값싸고 든든하고 맛있는 한끼, 잠실 방이동 동대문닭한마리 칼국수

[서울 밥집] 값싸고 든든하고 맛있는 한끼, 잠실 방이동 동대문닭한마리 칼국수 잠실 방이동에 있는 원조 "동대문닭한마리" 칼국수는 점심시간대에는 인근 직장인들로 항상 그득한 닭요리 전문

babzip.tistory.com





특제 양념장에 닭고기도 즐기고..





칼국수까지..크하~~





그리고 목요일부터 휴가였던 저는 목요일 점심은 동거인과 동네 한식뷔페를 찾아갔었습니다.





뭔가 다양한 반찬들을 먹고 싶었습니다.








결론은 대만족..





오랜만에 제대로 된 집밥 느낌이었습니다.





요즘 집에서 이렇게 차려먹기가 거의 불가능 합니다.





완전 과식했던 목요일 점심이었습니다.





그리고 금요일 아침은 간단하게 파스타로..





등심으로 만든 스페셜 파스타 였습니다.





레드벨벳 크림치즈 케이크로 디저트까지 야무지게 먹고..





오후엔 약속이 있어서 읍내로 나갔습니다.
선릉역 인근 농민백암순대에서 순대국으로 1차를..





언제 먹어도 탑클래스의 순대국 입니다.





국물 시원하고 내용물이 정말 푸짐한..





그리고 생활맥주에서 맥주한잔..





안주는 반건조 오징어로..









휴가라서 오랜만에 해 떠있을때 살짝 취하는 기분이었습니다.





그리고 강정희간장새우에서 간장새우를..





간장새우랑 밥이랑..





금요일 저녁의 마무리는 오도리로 불리는 보리새우..
마리당 만원이 넘는 보리새우 회였습니다.





와사비 간장에 보리새우 콕 찍어서 한입..
으드득으드득 씹히는 보리새우 식감이 완전 미쳤..





보리새우 머리는 튀기고..





꼬리고 튀겨서 먹었습니다.





마무리는 해물라면으로..





역시나 토요일은 해장이 필요했었습니다.





홍합 너구리 해장라면..





그리고 저녁은 돼지갈비 묵은지 김치찜 이었습니다.





아직 후기를 올리지 못한 야심작..





이렇게 또 일주일이 지났고, 올해 최대 몸무게를 찍었다는 슬픈 얘기가 있습니다. ㅜㅜ

이상 밥집(Bapzip) 블로그의 밥집러(Bapziprer) 였습니다.

반응형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