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편의점 아침식사, 멘노요우지 라멘, 하브스 케이크, 꼼데가르숑, 프라이탁 쇼핑. 둘째날 오전

728x170

오사카2022년 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이비스 스타일 오사카 남바 호텔, 남바 도톤보리 , 난바 도톤보리, 글리코상,  멘노요유지 라멘, 신사이바시 스지, 꼼데가르숑, 바오바오백, 프라이탁,  오사카 쇼핑, 오사카 맛집, 하이볼, 나마비루, 오사카 여행 2일차


"이글은 2022년10월 21일부터 10월 23일까지 일본, 오사카를 다녀온 저희 부부의 여행기 입니다."

 

[2022년/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간사이 공항에서 남바 도톤보리 이비스 스타일 오사카 남바 체크인까지..첫째날 오전

 

[2022년/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남바 도톤보리에서 불금 보내기. 첫째날 오후

 

[2022년/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오사카 오쇼 교자, 타카시마야 백화점, 남바 라멘 파크, 츠텐카쿠 모츠나베 도톤보리. 둘째날 오후

 

[2022년/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야키도리 도리키조쿠, 남바 도톤보리 심야 산책. 둘째날 저녁

 

[2022년/10월 일본 오사카 여행] 마지막날 남바 도톤보리에서 쇼핑하고 밥먹기. 셋째날

 

 

3년 9개월만에 찾은 오사카 남바에서의 둘째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소에몬초 거리에서 밤새 떠들던 삐끼들과 취객들 덕분에 새벽 4시 30분에 깼다가 잠못들고 해가 뜨는걸 지켜봤었습니다.

여튼 2022년 10월 22일 오사카 남바의 오전 7시 28분 기온은 18도, 매우 더울 예정이었습니다.

동거인님이 일어나서 아침조식을 먹기위해 호텔을 나섰습이다.

둘다 슬리퍼 패션..

방콕에서 사온 슬리퍼가 한국을 거쳐 일본 오사카 여행에 따라왔습니다.

불금 저녁 밤새도록 소란스러웠던 소에몬초 거리는 언제 그랬냐는듯 한적하고 조용해 졌습니다.

편의점 입성..

오사카 로손 편의점

그리고 호텔 객실로 돌아와 여유있게 아침 식사를 즐겼습니다.

계란 샌드위치..

명란 삼각김밥..

유부 컵라면까지..

든든하기도 했던 아침식사 였습니다.

부지런한 부부는 아침식사를 마치자마자 주말 도톤보리와 남바 주변 산책을 떠났습니다.

도톤보리강 풍경..

도톤보리 강변

도톤보리 풍경..

토요일 아침의 금용라멘..

 

쿠시카츠 다루마와 겐로쿠 스시..

오사카 오쇼 교자..

글리코상..

신사이바시 스지로 이어지는 아침 산책 이었습니다.

미도스지 도로변을 따러 설치되어 있던 작품들 구경도 하고..

잠시 걷다보니 안도 타다오씨가 디자인 감수를 했다는 W오사카 호텔이 검은색 위용을 뽑내고 있었습니다.

W 오사카 호텔 주변으로 확인한 쇼핑 포인트인 금자안경점..

이세야 미야키..

프라이탁..

그리고 꼼데가르숑까지..

 

 

 

 

 

꼼데가르숑 플레이에 관심많은 동거인님..

매장 오픈은 오전 11시 였습니다.

W 오사카 호텔 인근 쇼핑 포인트들을 둘러보고 아메리카무라로 이동을 했습니다.

할로윈 분위기 물씬..

할로윈데이 때가 되면 수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아메리카무라 미쓰 공원..

그리고 다시 소에몬초 거리로 돌아왔습니다.

1시간의 아침산책 끝..

그리고 호텔에서 씻고 다시 외출 준비를 마치고 10시 40분 즈음에 숙소인 이비스 스타일 오사카 남바 호텔을 나섰습니다.

토요일 낮의 오사카 하늘은 뤼비똥보다 멋져..보이지는 않았..

오전 11시 오픈 시간전에 동거인님을 아침 산책때 미리 확인해 둔 꼼데가르숑으로 모셔다 드렸습니다.

그리고 저는 급히 다시 호텔로 돌아오니 픽업 차량이 미리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스바루 SUV 차량에 타자마자 빵봉투부터 쥐여 주시고..

그이고 오사카 현지인 탑클래스 라멘집에 데려다 주셨습니다.

멘노요우지

+81 6-6214-0670

https://maps.app.goo.gl/e2Q95ckAwbHCHX8h9

라면도 사주시고..

후루룩..

본인은 쯔케멘을 드시고..

또 이렇게 덜어주셨습니다.

후루루루룩..

 

 

후루루룩..

그렇게 저는 빵과 라멘을 거하게 얻어먹고 1시간도 안되어서 오사카 현지 스사사 회원님과 헤어지는 만행을 저지르고 동거인님 쇼핑중인 장소로 돌아오고야 말았습니다. 동거인님 길 잃어먹을까 걱정에 카드 막 그을까 걱정까지..

다행히도 동거인님은 1시간동안 8천엔만 쇼핑하셨었..

쇼핑에 열올라 있으시던 동거인님을 안정시키기 위해 신사이바시 스지의 파르코 백화점 3층의 하브스 신규 매장을 찾았습니다.

새매장이라 규모도 크고 고급그러웠습니다.

몽블랑 같았던 와구리 타르트..

밀 크레페..

음료까지 거한 한상 이었습니다.

하브스의 와구리 타르트 몽블랑은 가히 저의 올해의 디저트 였습니다. 고급스러운 크림맛에 쓰러질뻔..

크레페는 이렇게 돌돌 말아먹는다는데 이럼 절대 맛없음..

 

 

 

 

 

오랜만에 들른 하브스..

대만족 이었습니다.

다음에도 오사카를 온다면 신사이바시 스지의 파르코 백화점 3층 하브스엘..

백화점 밖 미도스지 거리 대로변은 플리마켓과 푸드트럭들이 들어와 예전에 없던 이색적인 장소가 되었습니다.

오사카에서 추진하는 새로운 관광 포인트 인듯 했습니다.

쇼핑을 위해 걷다가 신호등 앞에서 발견한 애견샾의 강아지들..

한참동안 눈길을 빼앗은 강아지들..

이 미모 무엇..

진짜 샾에 들어가서 안아보고 싶었습니다.

세마리 다 개귀염..

인형과 강아지가 구분이 안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찾은 꼼데가르숑 플레이 매장..

없던 물건들이 다시 생겼..

아직 찾는분들이 많지 않아서 재고가 좀 있었나 봅니다.

직원 얘기로는 매주 목요일 물건 들어오는 날이랍니다.

결국 저희 집으로 가게된 검정 가디건..

구형이라서 특히 가격이 더 쌌는데 작년에 비슷한 가디건을 한국에서 45만원 정도에 샀던지라 안살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프라이탁..

이 재활용 천막천으로 만든걸 왜사!! 하고 생각했었는데..

샀습니다.

가격이 깡패..

환률 덕분에 한국보다 몇천원에서 몇만원 더 쌌습니다.

이세야 미야키 플리즈 플리즈에선 동거인님이 찾는 디자인과 색상의 가방이 없어서 다행이었던..

휴우~~

득템한 쇼핑 아이템들을 들고 신사이바시 스지 아케이드 거리로 내려왔습니다.

외출한지 3시간 30분만에 호텔로 복귀!!

호텔 객실로 들어오니 갸날픈 트윈 침대들이 저희 부부를 반겨주었습니다.

일단 쇼핑 아이템들을 챠르르 침대위에 펼쳐보고..

너무나도 후끈한 10월의 오사카 날씨에 티셔츠를 반팔로 갈아입고 호텔을 다시 나섰습니다.

해야할 일들이 잔뜩 남은 오사카 남바에서의 둘째날 오전 이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7)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