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3 파리 여행기] 어서와 파리는 처음이지? 9일차

728x170

[2015/3 파리 여행기] 어서와 파리는 처음이지? 9일차


이 후기는 2015년 3월에 다녀온 9박 11일간의 파리 여행기 입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비가 옵니다.
어쩐지 삭신이 쑤신다더니..
휴..왜 학교 다닐땐 방콕 마냥 파리가 3월부터 우기라고 안알려 줬을까요?

파리에서 9일차 아침이었습니다.

지난밤에 자기전에 이날 몽마르뜨 언덕을 가려고 계획을 짰었는데 백지화..리셋 됩니다.

 

 



이젠 동거인도 포기한 파리 테리러스트 패션으로 조식당으로..

양말 어쩔..

 

 



여전히 풀만 파리 몽파스나스 호텔의 플래티넘 멤버 전용 조식당의 음식들은 멋졌습니다.

 

 



뭔지 모를 오늘의 스프와 뭔지 모를 버섯 계란요리도 입맛을 살려주던..

 

 

 


이 버터가 참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바게트빵에 버터 살짝 발라주고 연어 올리고 촵촵..

 

 



햄올리고 촵촵..

 

 



버섯 올리고 촵촵촵..

 

 



애플망고는 정말 원없이 먹었..

 

 



두번째 와보고 즉석 계란 요리를 해준다는걸 알아냈습니다.

이전 두개 호텔에서는 조식당에 계란 섹션이 없었습니다.

동남아 호텔에 비해선 파리 호텔들은 후지다!! 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던..ㅋㅋㅋㅋㅋ

 

 



비가 많이 내려서 호텔에서 하염없이 쉬었습니다.

 

 

 

 

쉬는것도 여행..

 

 



그러다가 우비 하나씩 챙겨들고 밖으로 나섰습니다.
멀리 가지는 않고 전날 몽쥬약국에 가다가 봤던 몽파르나스에 있는 지하묘지 Catacombes de Paris를 가보기로 합니다.
'비도 오고 하니 사람고 안많겠지?'라는 얕은 생각에..

 

 



마침 비도 그치고 20여분을 걸어 파리 지하묘지에 도착을..

 

 



기대와는 다르게 많는 사람들이 입장 대기 중이십니다.

 



베르사유 궁전보다..
루브르 박물관보다 대기줄이 어마어마 합니다.

 

 



잠깐 기다려볼까? 하고 줄을 서니 공원을 한바퀴 돌아서 반대편에도 줄이 보입니다.
이때가 막 정오가 지난 오후 12시 10분..

 



줄을 서있는 동안 또 비가 내립니다.
집에 돌아가는 사람이 생길줄 알았더니 이탈자 하나없이 다들 우산을..ㅠㅠ

 

 



동거인 지못미..

 

 

 



얇디 얇은 1000원짜리 우비인데 바람이 안들어와서 따뜻해서 마냥 좋다는 동거인..ㅜㅜ

 

 



얼마나 오래 기다렸을까요.
이제 입장하는 곳이 보입니다.

 

 



자 이제 다음 차례가 저희 부부 입장입니다.
저곳으로 들어가 티켓을 사야하기 때문에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성인 1인당 10유로..

 



입장 시간 오후 2시 40분..
꼭 2시간 30분을 줄섰습니다..헙..
호텔에서 가까워서 간단히 구경할 생각이었는데요.

 

 



저희 앞에 서 계셨던 얘들이 네명이나 있던 화목해 보이던 프랑스 가족들..

 

 

 

 

 

 



입장권을 사고 지하로 내려갑니다.
생각보다 꽤 오래 깊이 나선형 계단을 따라 내려갔습니다.

 

 



지하로 내려오니 게임속 던전에 들어온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긴긴 여정의 시작이..

 

 



한참을 가도 별 색다른게 없는 잘 파둔 지하 동굴 같았습니다.

 

 



이 해골들을 만나기 전까지는요.

 

 



끝도 없이 계속 나옵니다.
입에서 절로 감탄사가 나옵니다.
어떤 의미에서 굉장하다는..

 

 

 

 

별의 별 모양으로 해골들을 쌓아둔 지하 묘지를 한참을 돌아다니다 보니 어느순간 나가고 싶어졌습니다.

 

 



한참을 나가는 길을 찾아서 50여분동안의 지하 묘지 구경을 마무리 했습니다.
제대로 구경하면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시간이 소요될것 같았습니다.

 

 



지하묘지를 나오니 들어갔던 입구와 나오는 출구가 달랐습니다.
꽤 멀리서 나오는 듯한..

 

 

 



간단히 다녀올 생각이었는데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된 아주 신선했던 파리 지하묘지 투어였습니다.

예전에 작성했던 후기가..

[프랑스 파리 여행기] 해골 주의!! 파리 지하납골당(Les Catacombes de Paris)

 

[프랑스 파리 여행기] 해골 주의!! 파리 지하납골당(Les Catacombes de Paris)

[프랑스 파리 여행기] 해골 주의!! 파리 지하납골당(Les Catacombes de Paris) 부제 '철이 없었죠..프랑스 파리까지 와서 계획에도 없었던 납골당을 간다는게.." 2015년 3월 파리 여행중 세번째 묵게된 숙

babzip.tistory.com

 

 

 


점심시간이 훌쩍 지나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동네 빵집에 들러 간식 거리를 좀 사고..

 

 

 

 

호텔 방으로 들어와 룸 서비스로 음식을 주문했었습니다.

 

 

 

 

역시나 맛있었던 빵..

 

 



햄버거와 프렌치 프라이..

 

 

 

 

치즈 잔뜩..

 

 

 

 

따라온 소스들도 다양했습니다.

 

 

 

 

치츠가루도 왔..

 

 

 

 

발사믹 샐러드..

 

 



스파게티 볼로네이즈..

 

 



단품 두개만 시켰는데 딸려오는 음식들이 많아서 양이 꽤 되었습니다.
밖에서 사먹는것 보다도 값이 싼..ㅠㅠ

 

 

 

 

스파게티 위에 치즈가루 듬뿍 뿌려주고..

 

 

 

 

후루루루룩..

 

 

 

 

햄버거도 스윽 잘라서..

 

 

 

 

 

 

 

 

촵촵촵촵..

 

 

 

 

밖에서 미리 사두었던 맥주가 있어서 함께 마셨습니다.

 

 

 

 

촵촵촵촵..

 

 

 

 

촵촵촵촵..

 

 



아주 늦은 점심을 먹고..
잠시 혼절해서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저녁 7시가 넘었습니다.


이날부터 썸머타임을 적용해서인지 아직 밖이 훤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비도 옵니다. ㅠㅠ
저녁엔 몽파르나스 타워 전망대에 갈 계획이었는데 안개까지..어험험험. .
그 계획도 백지화..리셋을..

 

 



호텔 밖으로 나가보니 비가 좀 오는 편이었습니다.

 

 



호텔 컨시어지에서 우산을 빌려 외출 시도를..

 

 

 



바람까지 세게불어서 우산은 앞으로 써야 했었습니다.

 

 



비가 왔다가 안왔다가..
할일없이 호텔 주변 몽파르나스 지역을 터벅 터벅 걸어봅니다.

 

 

 

 

일단 몽파르나스 역 주변으로..

 

 

 

 

항상 역 주변이 번화가 입니다.

 

 



몽파르나스 타워 파노라마 전망대가 좋다는데 안개때문에 가보지도 못하고..ㅜㅜ

 

 



그저 먼발치에서만 구경을..ㅠㅠ

 

 



그냥 에펠탑 조형물 사진만 기념으로 사진에 담아봤습니다.

 

 



비가 왔다가 그쳤다가 해서 짜증은 나지만 파리 몽파스나스의 밤거리는 참 운치가 있었습니다.

 

 



시간이 좀 더 많았다면 골목 구석 구석 돌아다녀 봤을텐데요.

 

 



엊그제 갔었던 크레페집에는 대기줄이 엄청났습니다.

가봤다는 것에 조금 위안을..

 

 

 

 

다른 방향에서 본 몽파르나스 타워..

 

 



몽파르나스 주변을 배회하다 간단하게 저녁을 먹기위해 일식당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파리에 있는, 중국인이 운영하고 서빙하는 일식당을 한국인이 이용하는 기분이 묘했습니다.

 

 



간단하게 연어회..

 

 

 

 

 

 



꼬치구이 세트..

 

 



탄산수를 주문했었습니다.

 

 

 

 

 

파리에 와서 와인은 한잔 먹어보고 끝..
아무리 싸고 좋아도 입에 잘 맞아야 보배인것 같습니다.

 

 



동거인과 탄산수로 건배를..ㅋㅋ

 

 



간단하게 메뉴 두개만 주문했는데 국과 샐러드를 줍니다.

응??

 

 



밥도 나오고..응??

 

 



주문한 연어회..

 

 

 

 

 

 

 

 

 

촵촵..

 

 

 


꼬치구이가 똻..

 

 

 

 

촵촵..

 

 

 

 

촵촵촵..

 

 

 

 

촵촵촵촵..

 

 

 

 

촵촤촵..

 

 

 

 

촵촵..

 

 

 

 

촵촵촵촵..

 

 



가성비만 따져보면 파리에서 최고였던 레스토랑이고 메뉴선택 이었습니다.
그냥 간단하게 입가심이나 하려고 간집인데..

 

 



마지막 물수건까지 똻..ㅋㅋ

제대로 된 서비스!!

 

 

 


마치 물만 마시러 갔다가 잔칫상 얻어먹고 온 느낌이라고 할까요?

 

 



호텔로 돌아와 우산을 반납하고 로비 바로 가봤습니다.

 

 



이날이 아니면 이용할 수 없는 웰컴 드링크 쿠폰 이용을 똻!!

 

 



동거인은 생 레몬을 그냥 짜서 가져다준것 같은 마냥 신 레몬쥬스를..

전 생맥주를..

 

 



바에서 간단하게 웰컴 드링크 쿠폰을 사용하고 방으로 들어오니 비가 창문을 때리는 소리가 들렸었습니다.

와다다다다다다다닥..

ㅠㅠ 에잇..

 

 



동거인은 낮에 사온 간식을 객실에서 드셨습니다.
딸기 타르트..

 

 



전 한입만 신공을 시전!!

 

 



아직 파리에서 해본 것보다 못해본 것이 많은데 내일이 파리에서의 마지막 날입니다.
어디가서 푸아그라라도 한번 먹어 봐야겠..

 

이렇게 9일차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8)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