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5 발리 여행기] 여행의 마지막은 언제나 아쉬운.. 7,8일차

728x170

[2014/5 발리 여행기] 여행의 마지막은 언제나 아쉬운.. 7,8일차


이 후기는 2014년 5월에 다녀온 6박 8일간의 인도네시아 발리에서의 휴양 여행기 입니다.

 

 

발리에서 마지막 날은 드디어 밝았습니다.

이날 하루를 보내고 저녁늦게 한국행 비행기를 타러 공항으로 가는 날이었습니다.

마지막 날이라도 늘 하는것처럼 아침 산책을..

 

 



이른 아침이라 아직 해가 다 뜨기 전..

 

 



새벽녘에 비라도 왔는지 약간 구름낀 하늘이었습니다.

 

 



마지막날 아침 산책은 해변가를 따라 걷기..
어디서나 당당하게 걷기 입니다.

 

 



해가 뜨기 전이라 아직은 선선!!

 

 



걷다보니 구름 사이로 점점 햇살이 강해집니다.

 

 



이런 곳에서 세월아 네월아 하고 노니..
그것이 바로 신선놀음..
역시 발리는 신들의 고향인가 봅니다.

 

 



햇살이 구름 사이를 점점 뚫고 나오는것 같이 보였습니다.

 

 



제 인생에도 이렇게 햇볕 들날이..
쨍하고 해뜰날이..
오는 걸까요??

 

 



산책을 마치고 오는길에 바라본 아침 수영장은 참 고요해 보여 좋았습니다.

 

 



여행 마지막 날은 늘 입맛이 없습니다.
아침을 먹는둥 마는둥..



 

 

평소에 잘 안먹는 빵도 먹고..



 

 

밥과 만두도 먹고..



 

 

역시나 이날도 과일 쥬스를 갈아 마셨습니다.



 

 

이것이 진정 해독주스!!



 

 

식사를 마치고 라운지로 가서 모닝커피 한잔을..

 

 



라운지에서 커피를 먹고 있으니 미리 문의한 레이트 체크아웃에 대한 회신을 줍니다.
체크인 할때 문의를 해두었었는데 사전 확정이 안되서 체크 아웃 하는 날 당일 알려줍니다.

라운지에서 한시간이나 기다린 것은 비밀..
기다리면서 아침을 한번 더 먹...

몇시까지 원하냐? 고 직원이 물었을때..
밤10시 까지 콜?..은 속으로만 생각을 할수밖에 없었습니다.

 

 

 

 

 

 



체크아웃 시간은 연장되고..
밥은 먹었으니 수영장으로..
동거인은 어제와 다른 수영복을 입으셨는데 어제와 똑같아 보입니다.

 

 

 



어느새 구름은 다 걷히고..
정말 몇명 죽일만큼 날씨가 좋습니다.

캬..



 

 

오늘도 열일하는 수영장..



 

 

기회만 된다면 이런 리조트에서 정말 한달 살고픕니다.



 

 

물론 늘 기회가 안되지만요.

 

 



수영장에 들어가서 동거인을 끌고 두시간을 돌아다니니 지칩니다.

 

 



그래서 수영장과 바로 붙어있는 CCC레스토랑에서 수영복을 입은채 밥을 먹기로 했습니다.
나흘전에 이곳에서 먹은 그 와규 안심을 잊을수가 없었습니다.

 

 



오후 1시 정각에 들어갔는데..
무려 손님이 한분도 안계십니다.

 

 



업장에는 저와..동거인 뿐..
그리고 CCC레스토랑 관계자 여러분들 뿐..
하...
오늘도 식사중에 관심 좀 받겠구나..하고 생각이 듭니다.

 

 



시원한 빈땅맥주로 목을 축이고..

 

 



식사를 시작합니다.

 

 



이 스테이크용 칼이 그렇게 고기가 잘 썰리던..

라귀올..
발리의 엑스칼리버라는..

 

 



350g짜리 와규 등심이 똻!!



 

 

두툼한 등심입니다.



 

 

감자 튀김도 두툼..

 

 



미듐 레어..그 맛이 정말..

눅진한 소고기 맛이었습니다.



 

 

안심보다는 덜 부드러웠지만 그래도 먹기엔 전혀 무리가 없었습니다.



 

 

이것도 입에서 녹았..



 

 

 

꿀꺽..

 

 

 

 

 

 



이어서 250g 짜리 와규 안심이 똻!!
먹다보니 미듐 레어가 아니라 미듐이상으로 구워져서 나왔었습니다.



 

 

아스파라거스..

 

 



살짝 종업원분께 얘기하니 다시 만들어주시겠다고 하시고 진짜 다시 안심을 새로 구워서 가져다 주셨습니다.
다시 받은 안심은 분명히 250g보다는 훨씬 커보입니다.

 

 



비싼 등심보다..
싼 안심이 저희 부부 입맛에 더 맞던..



 

 

진짜 살살 녹던 발리에서 먹은 와규 안심이었습니다.

 

 



그래..이맛이야.



 

 

발리를 다시 간다면 꼭 다시 찾아가보고 싶은 레스토랑 CCC입니다.

 

 

 

 

식사 후에 디저트로 먹은 젤라또 아이스크림은,
다시는 스테이크 먹고 아이스크림은 먹지 않겠다고 다짐하게 만들어 줬습니다.

이날 점심값이 호텔 하루 숙박비만큼 나와서 소화가 안되는 느낌이었..

 

 

 


우여곡절 끝에 두시간 가까이 진행된 점심을 마치고..
짐을 싸서 이제 숙소 체크 아웃을 했습니다.

 

 

 

 

선지불 요금이라 돈 더 안낼줄 알았는데..
밥값이 디파짓 요금보다 더 많이 나와 추가 결제를 합니다.
리조트에서 이렇게 잘먹고 돈 써보기는 또 이곳이 처음이었습니다.

발리 소피텔 누사두아 비치 리조트 였습니다.

 

 



호텔에 짐을 맡기고 갈곳이 없어진 부부는 무료 셔틀을 타고 또 발리 컬렉션으로 갔습니다.

 

 



무료 셔틀을 기다리는데 노을진 발리의 하늘은 제마음도 모르고 여전히 이쁘기만 합니다.





어느덧 도착한 공짜 셔틀을 타고 발리 컬렉션으로 고고씽..

 

 



선선한 저녁 날씨덕에 움직이기 불편함이 없어 좋았습니다.

 

 



발리 컬렉션에 오자마자 립컬로 달려갔습니다.

 

 

 

 

 

 



거기서 비치웨어도 더 사왔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좀 더 사올걸 그랬습니다.

정말 브랜드 비치웨어 가격이 쌌었습니다.

 

 



이것저것 비교해보고 고민해보고..

 

 



결정..
'너는 나와 한국으로 간다..'




 

제것도 득템을..

 

 



밤에 찾은 발리 컬렉션의 모습은 낮과는 또 사뭏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낮보다 많은 사람들..



 

 

선선해서 낮보다 다니기 좋은 저녁이라서 그런지 사람들도 매장마다 많았습니다.

 

 



음식점마다 사람들이 바글바글..
여기저기 라이브 음악이..
어떤 레스토랑에선 손님들이 직접 노래를 부릅니다.
음치 치료 학교에 보내야 할 정도로 심각한 친구들이 보였습니다. ㅋㅋㅋㅋㅋ
참 한국인들은 노래를 잘 하는 민족이라는 생각이 문득..

 

 



이리 기웃 저리 기웃..

맛있어 보이는 요리에 군침만 흘리다가 마지막 발리 컬렉션 투어를 마무리 했습니다.

 

 



다시 무료 셔틀을 타고 발리 소피텔 누사두아 비치 리조트로 복귀를..
이제 정말 공항으로 가야할 시간인가 봅니다.

 

 

 

 

리조트 로비에서 짐을 찾고 택시를 불러타고 공항으로 왔습니다.

출국수속을 잘 마치고 짐을 보내고 탑승동 내 라운지에서 잠시 시간을 보냈었습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탑승!!

비몽사몽 귀국길 비행기에 잘 탔습니다.



 

 

집으로 가는길 편안한 길 되라고 비즈니스 좌석을..

 

 

 



남들은 비행기 타면 멋들어지게 샴페인도 잘 드시던데..
비행기에서 술마시면 멀미를 해서 전 맹물을 마셨..ㅋㅋㅋㅋㅋ
촌스럽습니다. ㅜㅜ

 

 



다리를 쭉 뻗고 자세를 잡아보고..

 

 



비행기가 스르릉..움직이자 마자 골아 떨어진..
풀플랫 좌석이라던데 이륙할때 좌석 그대로 그 자세로 몇시간을 잔건지..
왜 잠만 잘껀데 이 비싼 좌석을..


딱해보였는지 자고 일어나니 물이 놓여 있습니다.

 

 

 


구아바 쥬스도 주십니다.
괜히 고맙..

 

 



죽도 주고.





완탕면도 주고..

맛은 영..아니었지만요.



 


집에서도 잘 못먹는 진귀한 과일들을 먹고 하다보니 인천 도착..




 

인천공항에 와서 간만에 한식으로 밥을 먹고..

 

 



커피 한잔하고..

 

 

 

 

그리고 공항에서 버스를 타고 집으로..

이렇게 6박 8일의 첫 인도네시아 발리 여행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