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밥집] 부산역 초량동 100년 노포의 돼지수육과 국수, 평산옥

100년 전통을 자랑하는 부산역 인근 초량동 돼지수육과 돼지육수에 말아내는 국수 전문점 평산옥 소개글


"평산옥"은 부산역 인근 초량동에서 100년 전통의 3대째 이어서 영업을 하고 있는 돼지수육 전문점 입니다.

 

 

부산역 인근 대로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부산역 앞 차이나타운을 지나 몇블럭 위쪽으로 올라가야 합니다.

 

 

 

 

매주 일요일은 휴무일이고 영업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입니다.

평산옥

 

 

 

 

매장은 2층짜리 매장이고 1층에 좌석이 없으면 2층으로 올라가면 됩니다.

 

 

 

 

2016년에 처음 와봤었는데 그때와 차이 나는 것은 수육이 1,000원 더 올랐고 열무국수도 그때보다 1,000원 오른것 밖에 없습니다.

예전에 못보던 수육 1인 1주문이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매장 입구에서 보면 제일 안쪽에 주방이 보입니다. 주방에서 오른쪽으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계산을 할때 주방 안쪽을 볼수 있었는데 아주 깔끔하게 잘 관리된 주방에서 한분은 수육을 계속 썰고 계시고 한분은 계속 국수를 말고 계셨습니다.

 

 

 

 

주방 앞쪽으로 셀프바가 있어서 모자란 반찬은 추가로 가져다 먹을 수 있습니다.

 

 

 

 

두사람이 가서 수육을 하나씩 주문하고 열무국수와 그냥 국수를 주문하였습니다.

국수는 돼지 수육을 삶은 육수를 한번 거른 맑은 국물에 소면을 말아서 대파와 김치 그리고 고추가루를 올려서 내주는 국수입니다.

쌈장, 새우젓, 무생채, 양파, 고추, 마늘, 부추무침 그리고 김치가 찬으로 나옵니다.

 

 

 

 

향을 맞으면 자극적인 새콤한 향이 느껴지는 이 양념은 수육용 양념입니다. 된장을 베이스로 과일과 식초등이 추가된 특제 양념인데 그 자극적인 향에 살짝 걱정도 되지만 수육과 함께 먹어보면 완전 잘 어울립니다.

 

 

 

 

1인용 수육 한접시 입니다.

수육은 비계가 있는 부위와 살코기 부위가 적절하게 적지않은 양으로 나옵니다.

돼지수육

 

 

 

 

수육은 최대한 얇게 썰려져 있습니다. 얇게 썰어야 식감도 더 부드럽고 먹기 편할듯 합니다. 이렇게 돼지수육을 썰어내는 것도 굉장한 내공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수육 한점을 집어서 양념장에 콕 찍어서 먼저 먹어봤습니다.

역시나 부드럽고 잡내없고 특제 소스랑 잘 어울립니다.

예전에 느꼈던 그 감동이 또 전해집니다.

아주 굉장한 맛이고 뛰어난 맛은 아니지만 이 가격에서 얻을 수 있는 가성비는 충분합니다.

 

 

 

 

 

 

 

 

 

무 생채와 부추무침을 올려서도 한점..

 

 

 

 

그 사이 국수가 나왔습니다.

 

 

 

 

수육삶은 육수라고 하는데 어떻게 이렇게 맑은 국물을 만들었을까 먹을때마다 생각하게 됩니다.

 

 

 

 

그리고 열무국수 입니다.

 

 

 

 

여름철 냉면과 함께 아주 계절에 잘 어울리는 국수입니다.

열무의 양은 꽤 많은 편이고 육수가 살짝 가미된 열무김치 국물의 맛은 머릿속까지 시원해지는 맛입니다.

 

 

 

 

시원한 열무국물에 더욱 탱글해진 소면을 듬뿍 집어들고 후루루루루룩..

 

 

 

 

이상 부산역 인근 초량동 100년 노포의 돼지수육과 국수, 평산옥 후기 였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