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쇼핑몰, 방콕 쇼핑 투어, 두리안 먹방. 8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쇼핑몰, 방콕 쇼핑 투어, 두라인 먹방. 8일차 오후..


"이글은 2022년 5월 6일부터 5월 15일까지 태국, 방콕을 다녀온 저희 부부의 여행기 입니다."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2년 5개월만의 방콕 여행 1일차..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지금 방콕 프롬퐁(PhromPhong), 아드레날린 뿜뿜. 2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호텔 이동과 환전 그리고 배달음식. 2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호텔에서 망중한 보내기. 3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밥만 먹어도 바쁜 방콕에서의 반나절. 3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여행중 세번째인 월도프 아스토리아 방콕 호텔로의 이동. 4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미슐랭 맛집 아룬완의 돼지내장 국수와 렘자런 씨푸드의 농어튀김과 함께한 멋진 식사들. 4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월도프 아스토리아 방콕 호텔의 환상적인 조식과 수영장 누리기. 5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태국 음식으로 가득 가득 채운 5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이색적인 방콕에서의 아침식사. 6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특별한 식도락 투어 Here Hai, 족발덮밥, 옌타포 국수 그리고 송파 바쿠테 레스토랑. 6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여행 중 월도프 아스토리아 방콕 호텔 조식당 생일 파티. 7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도루마무 도루마무 방콕에 생일 파티를 하러왔다. 7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한국 입국용 PCR 검사와 미슐랭 릉루엉 국수집.. 8일차 오전..

8일차 오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여행 마지막 날의 아침. 9일차 오전..

[2022년/5월 태국 방콕 여행] 싸와디캅 방콕, 안녕 방콕. 9일차 오후..

 

 

월도프 아스토리아 방콕 호텔에서 오전 11시까지 진행되는 조식을 꽉 채워서 먹고 호텔에서 몸을 식히며 쉬다가 쇼핑을 위해 호텔을 나섰습니다.

며칠을 왔다갔다 한 길인데 오늘따라 풀이 더 자라난 것만 같았습니다.

이번 외출은 안가봤던 곳에가서 쇼핑하기 였습니다.

일단 칫롬 게이슨 플라자로 들어갔습니다.

땀띠때문에 조금만 땀이나도 힘든 도련님 몸뚱아리..

게이슨 플라자의 캐스퍼 유령같은 장식들을 구경하며..

밤에 보면 무섭겠다. 라고 결론내며 이동을..

게이슨 플라자를 가로질러 다시 라차프라송 워크로 나왔습니다.

그 길을 따라 쭉 북상을!!!

빅씨 수퍼센터가 우선 보입니다.

그리고 바로 옆에 더 마켓 방콕 쇼핑몰이 있습니다.

2019년에 참 많키 다녔던 쇼핑몰 이었습니다.

2019년엔 손님이 들끓었지만 지금은 파리 날리는 타이거 슈가에서 오랜만에 흑당 버블티를 사먹었습니다.

마침 1+1 행사도 진행중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먹은 타이거 슈가의 흑당 버블티는 여전히 맛있었습니다. 이젠 한국에서도 많이 생겼다가 없어지는 브랜드..

예전에는 옷가게가 즐비하던 더 마켓 방콕 쇼핑몰 공간에서 두리안 과일 행사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현장에서 바로 손질해서 판매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한쪽엔 이렇게 두리안을 먹을 수 있는 공간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도전..

여러 종류중에 가장 부드러운 종류로 골랐습니다.

개봉!!

12년만에 다시 먹어보는 두리안 이었습니다.

과육안에 커다란 씨가 있어서 먹기가 편하지는 않았는데 제 기억속의 두리안이 가지고 있는 나쁜향은 아예 없었습니다.

인공적으로는 만들수 없을것 같은 정말 진한 고소함에 향긋한 향이 나는 두리안 이었습니다.

바나나의 향긋함에 100배 진할것 같은 향긋함이 있는 반쯤 녹아버린 버터같은 두리안 이었습니다.

이 시기에 두리안은 누구나 도전 해볼만할것 같습니다.

두리안은 잘 먹었는데, 더 마켓 방콕 쇼핑몰의 매장들은 텅텅 비어 있어서 매우 아쉬웠습니다.

2019년에도 새로 입점하는 곳이 있었던 새 쇼핑몰 이었는데 식품관은 두어개 빼고 전멸..

돈키호테만 그 세를 확장한 느낌입니다.

예전에도 손님들이 많이 없던 지하 푸드코트는 아예 마트로 바뀌었는데 이 마트에도 사람이 없..

덴티스테 치약 가격확인차 들러봤는데 이제 한국 온라인이나 면세점 가격이 더 싼것같은 덴티스테 치약이었습니다.

더 마켓 방콕 쇼핑몰을 나와서 빅씨 수퍼센터에 들렀습니다.

빅씨에 들르자 마자 장난감 구역을 찾았습니다.

아아..

공주 악세사리..

이것들이 바로 여기에 있었..

반 클리프라도 찾아갈뻔 했는데 빅씨 마트에서 발견!!

다시 쇼핑은 계속되고.

한국의 반값인 GumAlive 치약 발견..

치과에서 잇몸 신경쓰라고 했었는데 그대로 득템 입니다.

몇개 써보고 맞으면 다시 사러 와야겠습니다.

오랜만에 보낸 태국 Spirits!! 쌩쏨도 만나고..

말린 생선 가루가 들어간 고추가루가 있어서 혹할뻔!!

단새우 가루가 들어간 고추가루도 있..

튀긴 샬롯과 섞인 바삭한 찢은 돼지고기 라는데 과자인지 양념인지 알수가 없어서 일단 집어봤습니다.

볶음밥이나 볶음국수 라면에 뿌려먹어도 좋을것 같은데 과자라면 대략 낭패!!

지인들 선물로 줄 포크스틱을 사면서 제 쇼핑은 마무리..

그리고 센트럴 월드 쇼핑몰 와코루 매장으로 왔습니다.

저는 동거인 가방과 함께 한쪽 공간에서 동거인의 쇼핑이 끝날때까지 홀로 대기를..

속옷으로 마구 둘러쌓인 공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부츠에 들러 제 땀띠약을 사서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보이는 수박 카키고리..

Kakigori?? 찾아보니 일본식 빙수라고 합니다.

그걸 한번 먹어보자고 애프터 유에 들어갔습니다.

'항상 디저트 배는 있다.' 라는 명언이 벽에 붙어 있었습니다.

수박 빙수인데 뒤에 뭐가 함께 있습니다.

드라이드 피쉬 슈가? 말린 생선 설탕?? 이게 뭔가 한참 고민을..

 

 

 

 

 

 

빙수가 나오고..

진짜 설탕과 함께 있는 말린 생선이 나왔습니다. ㅋㅋㅋㅋㅋ

이걸 수박 빙수에 뿌려먹어보니 한국엔 없는 맛입니다!!

ㅋㅋㅋ ㅋㅋㅋㅋ ㅋㅋㅋㅋㅋ

이 길로 호텔 복귀를..

호텔에서 잠시 땀을 식히고 땀띠약을 바르고 좀 쉬다가..

좀 이른 저녁을 먹기위해 나왔습니다.

아침을 너무 늦게까지 먹어서(오전 11시) 점심은 건너뛰었습니다.

목적지는 시암!!

칫롬에서 시암까지 걸어갔습니다.

20분 정도 걸어서 시암 파라곤에 도착!!

동거인이 비똥 매장에 물건볼게 있어서 함께 들어갔는데 제품명을 알려주 직원이 이렇게 종류별로 한가득 가져와서 턱 내려놓더니 알아서 볼때까지 기다려 주셨습니다.

한국에선 명품매장에선 이 상품들이 아주 상전취급을 받던데 여기선 물건 취급을 해주어서 살짝 후련..

그리고 시암 파라곤 지하층에 있는 정두에 들러 저녁을 먹었습니다.

"TASTY CONGEE & NOODLE WANTUN SHOP"라는 이름으로 방콕내 두개 매장이 있고 6월에 아이콘 시암 쇼핑몰에도 세번째 매장을 열 계획이라고 합니다.

동거인이 홍콩에서 제일 좋아하는 레스토랑 이기도 합니다. 정두에 가려고 홍콩 경우편 비행기를 탄적도 있..

정두 대표메뉴인 돼지내장 죽!!

확실히 태국의 내장 죽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완탕 국수!!

짠맛이 확 느껴질 정도로 진한 생선육수 맛..

제가 기억하는 홍콩의 그맛 이었습니다.

하지만 진짜 주먹만한 그릇의 소짜 였습니다.

거기에 바삭한 돼지 바베큐..

이 돼지 강추..

그리고 새우 창펀..

한국에선 이 쌀피 창펀을 홍콩처럼 만드는 곳을 거의 못가봤습니다.

너무 탱글탱글 하거나 아니면 반죽마냥 너무 질거나..

방콕 정두에서 먹은 창펀은 완전 홍콩 그 느낌 그맛!!

식사를 마치고 마분꽁에 볼일이라 쓰고 살것이 있어서 가던길에 만난 공연..

시암에 오면 늘 이런 볼것들이 많아서 좋습니다.

그리고 금요일 저녁이라 사람들도 붐벼서 좋습니다.

며칠전에 왔단 MBK 마분꽁케 다시 왔습니다.

3층의 쇼핑 스트리트.

마치 짜뚜작 시장을 실내로 옮겨둔것 같은 장소였었습니다.

그런데 여기도 많은 상점들이 문을 닫았습니다.

어느정도 남은 상점들을 둘러봤습니다.

2019년에 왔을때 봤던 수입 의류들키 그대로 있습니다.

"뉴뉴의류"

1시간 전에 쇼핑몰 셀린느 매장에서 보고온 백이 여기에도 있어서 놀랐습니다.

비똥의 악세수아도 있어서 빵 터지고 왔습니다. ㅋㅋㅋㅋ

슬리퍼가 터져서 하나 사러 왔는데 슬리퍼 매장은 없어서 결국 못사고 왔습니다.

마분꽁에서 나와서 다시 왔던길을 되돌아가야 호텔로 갈수 있습니다.

시암 센터와 시암 디스커버리를 일단 지나야 합니다.

시암에선 이렇게 쇼핑몰을 마구 넘나드는 것도 하나의 재미입니다.

시암 디스커버리에서 나와서 다시 또 시암 파라곤으로..

이번 여행중에는 길거리 음식들을 사먹지 않았습니다.

아쉽지만 어쩔수 없는 결정이었습니다.

그래서 쇼핑몰 푸드코트에서 판매하는 꼬치구이를 사먹기로 했습니다.

닭고기 꼬치구이..

돼지고기 꼬치구이, 무삥..

여튼 꼬치들을 이렇게 사들고 다시 숙소로 복귀하였습니다.

이번 방콕 여행에서의 마지막 밤이고 마지막으로 보는 저녁 교통 체증일듯 합니다.

칫롬의 에라완 사원 앞의 건널목을 지나다가 신호때문에 도로 중간에서 잠시 대기를 하였습니다.

마침 그 위치가 2019년 12월 31일에서 2020년 1월 1일 신년 카운트다운을 할때 서 있었던 장소 였습니다.

평생에 기억남을 힘들었던 순간..

월도프 아스토리아 방콕 호텔 객실로 돌아와서 이것저것 모아서 호텔에서의 마지막 밤을 즐겨봤습니다.

호텔에서 챙겨준 리치도 열심히 까고..

며칠전 사둔 망고스틴과 귤도 깠습니다.

거기에 닭 꼬치..

돼지 꼬치까지..

술은 없지만 아름다운 마지막 밤입니다.

오전 7시에 MedConsult Clinic에서 받은 PCR 결과가 오휴 3시 30분쯤 메일로 도착하였습니다.

이제 집에 갈 준비 완료!!

이렇게 방콕 여행 8일차도 종료 입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