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맛집] 오사카에서 꼭 먹어봐야 할 추천 음식, 복어 코스요리 즐기기

728x170

[오사카 맛집] 오사카에서 꼭 먹어봐야 할 추천 음식, 복어 코스요리 즐기기


오사카에서 사셨던 지인께서 오사카 여행중에는 꼭 복요리를 먹어보라고 추천해 주셨습니다.

오사카에선 정말 아무 복집이나 가도 좋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여행중에 정말 아무집이나 갔습니다.

 

"후쿠덴"은 오사카 난바 도톤보리 거리 근방에 있는 복요리 전문점 입니다.

지금은 폐업해서 찾아갈 수는 없지만 오사카엔 후쿠덴이 아니더라도 복요리 전문점이 참 많습니다.


 

 

 

첨에 갔을땐 이름을 읽을줄 몰라서 난감했습니다. 물론 지금도 못 읽..ㅜㅜ


 

 

 

오사카에서 복어가 유명하다는 얘기를 들은 다음부터 오사카 거리를 다니다 보니 진짜 수많은 복어 전문점이 눈에 띕니다.

그중에서도 복어 회가 참 쌉니다.

1인분에 1500엔 아래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한번 드셔볼까요? 오사카의 복어?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간판에 4180엔짜리 셋트 & 코스 요리가 눈에 띕니다.

 

 

 

 

지나다니면서 살짝 후쿠텐 내부를 본적이 있었는데,

이 집을 선택한 이유는 그때 잠시 본 2인 다다미석이 마음에 들어서 입니다.

물론 다른가게 내부는 본적이 없었던..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면 단체석이 나옵니다.


 

 

 

마음에 들었던 그 좌석입니다.

 

 

 

 

가게 안에서 입구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아..생각납니다.

학창시절 노바다야끼..

 

 

 

 

급한 마음에 사진이 흔들 흔들..

테이블 위에 인덕션..그 위에 메뉴판이 있습니다.

 

 

 

 

국자등을 담는 그릇과 나중에 뼈등을 덜어낼 그릇이 테이블 한쪽에 준비되어 있습니다.


 

 

 

인덕션을 조절하는 콘트롤러..

 

 

 

자..메뉴를 봅니다..

응?

5680엔짜리가 보입니다.

그래도 꿋꿋히 4,180엔짜리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코스 요리의 조합들이 번호로.. 

 

 

 

전체 메뉴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개별로 먹을수도 있고 셋트메뉴로 코스식으로 먹을수도 있습니다. 

 

 

 


 

 

 

복지리..회..야채와 같이먹는 회..


 

 

 

유비끼, 잡탕죽, 튀김, 껍질국, 복어 콜라겐등이 있습니다.

 

 

 

 

술은 아래와 같이..

히레사케를 먹을까 하다가..

가난해서 포기를.. 

 

 

 

 

가격에는 소비세가 포함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외로이 셋팅되어 있는 젓가락..

 

 

 

 

씨원한 나마비루 한잔을 우선 마셨습니다.


 

 

 

 

파와 유자식초 그리고 간장으로 양념을 한 데친 복껍질이 먼저 나왔습니다.

 

 

 

 

유자향과 함께한 시큼 짭쪼롬한 맛이 죽어있던 입맛을 살리는..

 

 

 

복어 회가 나왔습니다.

접시뒤의 그림이 비칠 정도로 얇..

응? 접시에 그림이 없습니다..ㅋㅋㅋ

얇은지는 확인이 안되는걸로.. 

복어 회를 따로 주문해도 1,500엔 미만이라 참 마음에 들었었습니다.


 

 

 

 

특수부위와 라임, 유자, 쪽파들..


 

 

 

복어 회 살점들 입니다.


 

 

 

고탄력..감칠맛 대장..

회를 먹을때 씹는맛을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분들은 복어회가 최고의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유자 간장과 어찌나 궁합이 잘 맞던지..


 

 

 

아주 좋았었던 복어회 였습니다.


 

 

 

큰접시에 나오는 것은 아니었지만 복어의 다양한 부위를 즐기기에는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이어서 나온 채소와 함께하는 복어 회..

 

 

 


 

 

 

배추위에..복어 회와 유자향의 양념이 올려져 있었습니다.


 

 

 

요거 아주 별미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동거인은 그냥 회보다 이녀석이 낫다고 하셨었습니다.


 

 

 

다음은 냄비요리..복 나베입니다.

 

 

 

 

갈은 무와 유자가 들어간 양념장이 나오고.. 


 

 

 

이를 잘 섞어주고 먹기를 기다렸습니다.


 

 

 

종이와 나무로 되어 있는 냄비가 참 신기했습니다..

이게 왜 안타는겨!! 

 

 

 

 

복어 콜라겐이라는 녀석이 나옵니다.

그냥 냄비 안으로 퐁당 넣으면 녹아 없어지는..ㅋ


 

 

 

냄비 전골을 위한 채소들과 복어..

두부도 있고 당면도 보입니다.


 

 

 

콜라겐 투하..


 

 

 

이어서 채소들부터..


 

 

 

풍덩풍덩 투하를..


 

 

 

다시 끓기 시작하면..복어도 투하..


 

 

 

기대가 됩니다.


 

 

 

당면도 넣고 보글 보글 끓이면 끝..


 

 

 

우선 채소들부터 먼저 흡입합니다.

팽이버섯..


 

 

 

배추도 냠냠..


 

 

 

표고버섯 먹다 입천장 다 까질뻔 했습니다.


 

 

 

복 지리는 보글 보글 잘 끓고 있습니다.

 

 

 

 

 

시원한 국물 한국자 맛을 보고..

캬아~~

이건 소주 안주인데요.


 

 

 

요 두부가 전 참 맛있었습니다.


 

 

 

매력적인 유자 간장과 함께..캬~


 

 

 

잘 익은 복어도 먹고..


 

 

 

동거인이 듬뿍 건져다 주신 당면도 먹고..

입천장이 다 뒤집어져도 먹고..ㅠㅠ 핫..뜨거..


 

 

 

 

지리를 다 먹으면 직원분이 들어오셔서 공손한 자세로 잡탕죽을 만들어 주십니다.


 

 

 

참 샛노랫던 계란도 잘 풀고..


 

 

 

파를 올리면서 잡탕죽이 완성됩니다.


 

 

 

죽을 먹을땐 반찬이 따로 나왔습니다.


 

 

 

이제 먹기만 하면 되는 잡탕죽입니다.


 

 

 

준비된 김을 뿌려서..


 

 

 

한입 아~~~


 

 

 

죽을 다 먹을때 즈음 시원한 차가 나오고..


 

 

 

마지막 디져트로 유자 샤벳이 나오면서 행복한 복요리 셋트는 끝이 납니다.


 

 

 

식사를 하면서 총 세번 물수건을 줍니다.

식사 전..

식사 중간..

그리고 식사를 마쳤을 즈음..이번엔 따뜻한 물수건을..


 

 

 

두사람이 이렇게 먹고 10,280엔.. 

 

 

 

 

한국에서는 경험해보지 못한 복요리 코스였습니다.

먹을것 많은 일본 오사카에서도 정말 만족스러웠던 복 코스 요리였습니다.

 

다시 오사카를 간다면..또다시 먹어보고 싶은..

이상 오사카의 복어 코스요리 후기 였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1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