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3 파리 여행기] 어서와 파리는 처음이지? 3일차

[2015/3 파리 여행기] 어서와 파리는 처음이지? 3일차


이 후기는 2015년 3월에 다녀온 9박 11일간의 파리 여행기 입니다.


파리에서 먹은것들이 너무 부실하여 3일차도 새벽녘에 허기때문에 잠을 깼습니다.
아침 시작은 역시나 "에펠탑을 철거한 것같은 경치"로 시작을..





창밖을 자세히 보니 창밖 오른쪽 구석에 개선문이 보입니다.
에펠탑은 아마 그것보다 훨씬 오른쪽에 있을 것이니 제 방에서는 안보이는 겁니다.





씻고 아침을 먹으러 내려가니 오전 7시가 조금 넘은 시간인데 임시 조식당을 이용하라고 안내를 해줍니다.
옴마나..
비즈니스로 이용하시는 분들이 엄청 많은가 봅니다.
어제 아침도 6시30분이 되자마자 우르르 몰려드는 이용객들 때문에 조식당이 금방 꽉차더니 늦은 시간도 아닌데 임시 조식당을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엄청난 인파덕에 먹을 음식들을 접시에 모두 담고 다시 안담아먹을 생각으로 아침을 먹었습니다.





빵 두개를 집어왔더니 1년 먹을 빵 파리와서 며칠만에 다 먹는다고 동거인이 걱정을 해주십니다.
'나는 파리라고 빵맛이 더 특별할 줄 알았지..'





식사를 마친후 방으로 돌아와 잠시 파리 경치를 감상하다 오늘 일정 소화를 위해 동거인 손에 이끌려 호텔 밖으로 나왔습니다.





파리 교통편 이용을 위해 나비고 패스를 사려고 하는데 지하철 직원들이 오늘은 무료라고 뭐라고 블라블라 얘기해 주십니다.
어제도 구매했던 1회권을 기계가 받아들이지 않아서 고민하고 있는데 지하철 직원분들이 프리 프리 라고 하셔서 공짜로 이용했는데 '내가 불쌍해 보이는 건가?'라고 잠시 생각해 봤습니다.





아침 댓바람부터 파리 지하찰 METRO도 타고 RER로도 갈아타고 어디론가 끌려갔습니다.
꽤 먼 거리를 이동했는데 공짜로 가도 되는 것인지 걱정이 됩니다.





여튼 기차를 타고 한참 왔..





목적지에 도착하니 지하철 표 자판기에 이런 안내문이 적혀 있습니다..
뭔지 잘 모르겠지만 21일부터 23일까지는 공짜..라는 의미인것 같습니다.
이걸 전날에 알았으면 베르사이유 궁전을 갔을텐데..라고 동거인이 아쉬워 하셨습니다.





지하철에서 나와 한참을 또 동거인을 따라갑니다.
무슨 빌리지라는 곳으로 간다고 합니다.






빌리지 하면 파주 영어 마을 정도만 아는 밥집러 입니다.
어느덧 그 빌리지에 도착을 했습니다.
라발레 빌리지(LA VALLEE VILLLAGE) 라는 아울렛 입니다.





검문 검색을 뚫고 빌리지 입성에 성공!!





날씨도 좋고, 사람도 좋고, 가격 좋은 물건(?)도 있고..
일단 빌리지 한바퀴를 휘휘..





허기는 어느때와 같이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찾아와 간단하게 식사를 하러 갔습니다.





동거인 메뉴와..





제 메뉴..








빵을 정말 즐기는 사람이 아닌데 굶어 죽을까봐 먹었습니다.





풀도 많이줘서 좋았..





거친 바게트 샌드위치 먹다 입천장 다 까질 판입니다.
'이게 정말 맛있는 음식인가?' 혼자 생각해 봤었습니다.





그래도 깨끗하게 잘 먹었..





날씨는 여전히 좋습니다.
전날에 비해 여행다니기 너무나도 좋았던 날씨였습니다.





빌리지 분위기도 참 좋습니다.





그런데 점찍어둔 물건들이 사이즈가 죄다 없습니다.





동거인은 곰 쓸개 대신 마카롱을 씹으 삼키며 와신상담 하셨습니다.
뭔가 사고싶은데 살게 없..
전 본의 아니게 봄 잠바 득템을..





빌리지에서 쇼핑은 포기하고 근방 동네 마트 구경을 갑니다.





여전히 인상적인 야구 빠따같은 대파입니다.





콜리플라워가 이렇게 양배추같이 생긴 녀석인것을 보고 잠시 문화적 충격을 받아 봤습니다.





'콜리플라워 니가 이렇게 생겼었는지 미쳐 몰라서 미안..'





큰 수확없이 빌리지 투어를 마치고 호텔로 돌아가기 위해 RER을 기다렸습니다.
그나마 오늘 교통비가 무료라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봤니다.





2층 기차에서 손님은 저희 부부밖에 없었습니다.





간만에 부부셀카를 찰칵..
꽤 오랜만에 찍어보는 부부 사진이었습니다.





호텔로 돌아와 저녁을 위한 레스토랑을 예약하고 창밖을 보면서 빈둥거립니다.
오후 3시 30분인데 이날 준비된 일정이 모두 소화 되었다고 동거인이 알려 주셨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제가 동거인을 이끌고 거리를 나섰습니다.
저녁 예약 시간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서 에펠탑 구경을 가기로 했습니다.





왕복 6.5킬로미터 도보로 1시간30분이 걸리는 거리였습니다.
흔쾌히 따라와 주시는 동거인께 감사를..





한참을 걷다보니 에펠탑이 보입니다.





 

 

 






가까워 질수록 두근 두근 두근..





가까이 가는 도중에 아무리 컨셉을 잡고 찍어도 제대로 찍히는게 없습니다.





어떻게 찍어도 사진에 멋지게 안담기는 에펠탑 입니다.
성질이 확..
새벽녘이 사람 없을때 다시 와야겠다고 생각해 봤었습니다.





성질이 나면 급 허기가 따라옵니다.





누텔라 파르페로 화 죽이기를 시도했었습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맛이 없어서 화만 더 돋구었던..





멋진 에펠탑은 며칠뒤에 다시 보러 오기로 하고 다시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이것 저것 많이 한것 같은데 아직 해는 중천입니다.






호텔로 가는길에 만난 모델들 때문에 기분이 급..좋아졌습니다.









스냅사진을 찍는 것인지 화보를 찍는것인지 뭔가 화려한 분들이셨습니다.





재미있는 브레이크 댄스 공연을 보다보니 급 허기가 올라왔습니다.
저녁먹을때가 가까워졌는가 봅니다.





에펠탑에서 호텔로 돌아와서 예약한 시간에 맞춰 레스토랑으로 갔습니다.
처음 가보는 레스토랑 인지라 저녁이라도 제대로 먹어야 할텐데..라고 살짝 걱정을 안고 갔었습니다.





메뉴판을 봐도 뭔지 모를땐 모듬으로!!
자이언트 플래터 라는 2인용 셋트 메뉴를 주문해 봤습니다.








와인을 잘 모르던때라 파리에 와서도 주로 맥주를 마셨습니다.
그런데 지금도 와인은 잘 모른다는 반전!!





식전 빵이 나와서 우선 촵촵촵..





곧이어 끄아악..
자이언트 플래터가 나왔습니다.
생굴과 조개류들..
데친 게와 새우들 그리고 소라와 고동들이 커~~~다란 접시에 레몬과 함께 나옵니다.
으앗~~~~ ㅋㅋㅋㅋ
진짜 엄청 큰 접시!!
자이언트 플래터 였습니다.





생 조개류들은 시큼한 이 소스와 함께 먹었습니다.





굴부터..





이하 생략 입니다.




































게중에 엄청 큰 사이즈의 게가 참 굉장했습니다.





그 크기부터..크핫..





속살들이..굉장했습니다.





게장맛이 치즈맛..크핫..





어느덧 텅텅 비어 버린 접시 입니다.
파리에서 이렇게 굉장한 해물들을 먹게 될줄은 상상도 못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온 레몬물을 벌컥벌컥 마시는건 개인의 취향이지만 전 손을 씻었습니다.
ㅋㅋㅋㅋㅋ





메인메뉴 40% 할인된 가격으로 갔었던지라 아주 부담없이 멋진 저녁 식사였었습니다.





어느덧 파리 3일째..
아직도 파리의 진면목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디가서 파리 가정식 백반이라도 먹어봐야..
아~~~~~
이것이 파리구나!! 할텐데 말입니다.





파리에서 삼일차도 이렇게 마무리가 됩니다.

 

 

 

 

반응형

댓글(1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