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먹는 밥집

[인제 밥집] 인생 두부요리, 강원도 인제 고향집 고향집식당

by 밥집 Babziprer 2021. 9. 14.
728x170

[인제 밥집] 인생 두부요리, 강원도 인제 고향집 고향집식당


인제 "고향집식당", "고향집" 식당은 강원도 양양 출장가는 길에 점심식사를 위해 우연히 들른 곳입니다.





점심 식사 시간이었고, 지도앱에서 검색된 인근 식당은 고향집 식당이 유일하여서 들러 봤습니다.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하고 고향집 식당 입구를 봤을때는 그냥 시골 동네의 허름한 식당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정오가 되기 전이라 저와 일행이 들어갔을땐 식사하는 분들이 두팀 정도 계셨었습니다.

 




고향집 내부를 들러보다가 수많은 방송출연 사진에 놀라고 백종원의 3대천왕에 출연한 것에 또 놀라고..





'뭘 시켜도 맛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던 순간이었습니다.





그래서 두부구이 2인분과 두부전골 2인분 그리고 막국수도 2인분을 주문했었습니다.





거기에 더덕동동주까지 한병!!




 

 





저는 운전 안할꺼라 엄청 맛있게 마셨었습니다.





우선 두부구이가 먼저 나왔습니다.
이만큼이 1인분이고 한번 구워먹으면 또 이만큼 나왔습니다.





달궈진 무쇠팬에 둘러진 기름위로 두부가 구워지기 시작하면서 내는 고소함이 굉장하였던..





'으아악..빨리 먹어보고 싶어.'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었습니다.





그리고 함께 나온 상차림들..
반찬만 몇번을 다시 달라고 요청 했었는지..
하나같이 간도 쎄지않고 제 입맛에도 잘 맞았고 같이 갔었던 일행들 입맛에도 모두 잘 맞았었습니다.





구이용 두부를 조금 조각내서 맛을보니 두부 입자가 굉장히 거칠면서 입에 들어가니 부드럽게 녹아 없어지고 아주 고소했습니다. 말로 표현하자면 진짜 아주 꼬소~~~~~~ 했었습니다.
제 평생 먹어본 두부 중 가장 맛있는 두부였습니다.




 

 





두부가 무쇠팬 위에서 자글자글 구워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막국수가 나왔습니다.
국수위에 양념장과 채소 그리고 김과 참깨 그리고 들기름이 뿌려져 있고 한쪽엔 얼음이 있었습니다.





거기에 따로 내어주신 육수를 부어서 먹었습니다.





지금 생각을 해보니 처음부터 육수를 부어먹는게 아니라 막국수를 먼저 비벼서 먹고 적당히 먹은 후 육수를 부어 먹어야 할것 같은 느낌입니다.




 

 





여튼 두부에 비해서는 막국수는 매우 평범 그리고 전문점에 비해서는 보통 이하였습니다.





이때즈음 다 구워진 두부를 먹어볼 수 있었습니다.
살짝 소금간만 한 두부..
우와..
여태 제가 구워먹은 두부는 두부가 아니었습니다. 으헝..





그리고 나온 두부전골 2인분 입니다.





두부라서 그런지 정말 양껏 주신것 같은 4인분같은 2인분의 두부전골 이었습니다.





두부전골이 바글바글 끓을때까지 기다렸다가..





앞접시에 듬뿍 덜어담고..





국물 한술..
두부 한술..
그리고 감탄사 발사 캬..





진짜 두부가..
국물이 끝내줬던 두부전골 이었습니다.
일정 포기하고 여기 남아서 그냥 계속 먹고 싶었던 순간이었습니다.





여기저기 다니면서 두부 요리를 많이 먹은편은 아니지만 딱 제겐 인생 두부요리, 강원도 인제 고향집 고향집식당 후기 였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