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먹는 집밥

[집밥] 인생 가지요리, 가지덮밥 만들기

by 밥집 Babziprer 2021. 7. 15.

[집밥] 인생 가지요리, 가지덮밥 만들기


"가지덮밥"이 해먹고 싶어서 퇴근길 마트에 들러 가지를 사가지고 들어왔습니다.

가지 3개와 함께 전날 먹고 남은 소고기 150g, 대파 한줄기 반, 표고버섯 두개, 청양고추 다섯개, 햇반 두개와 계란 두개를 준비 했습니다.





대파는 다져두고 청양고추와 표고버섯은 어슷 썰고 가지는 삼등분 해주고 그걸 다시 네조각으로 잘라줍니다.





소고기는 잡채에 들어가는 고기처럼 길게 잘라줍니다. 소고기가 아니라고 돼지고기, 닭고기등 아무 고기나 사용해도 괜찮습니다.





약한 가스불로 달궈준 팬에 식용유를 넉넉하게 부어줍니다.





거기에 다진 파를 넣어주고 파기름을 만들어줍니다.





대파향이 솔솔솔 올라올때까지 약한불로 볶아줍니다.





웍에 썰어둔 가지를 넣고 가스불을 세게 켜주고 파기름에 볶아줍니다.





웍의 열기가 가지의 속까지 전해지고 가지가 흐물해질때까지 쉬지않고 계속 주걱으로 저어가며 볶아줍니다.








그리고 소고기를 넣어주고 가지와 뒤섞어주고..





표고버섯을 넣고 숨죽을때까지 볶아줍니다.





거기에 굴소스 두 큰술을 넣어주고..





중국 해선간장을 세 큰술 넣어줬습니다.
가지덮밥을 해먹고 싶었던 이유 중에 하나가 이 해선장을 사용 해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해선간장이 웍에서 타오르면서 내는 향이 참 좋았습니다.
웍 안의 재료들을 잘 섞어서 양념이 잘 베게 해줍니다.





마지막으로 청양고추를 웍에 넣어주고..





모든 재료들을 섞어가며 볶아줍니다.





그리고 가스불을 끄고..





웍 뚜껑을 덮어주고 그대로 둡니다.








계란 후라이 두개를 만들어주고..




며칠 전 만들어먹고 남아서 냉장고에 넣어둔 김치찌개도 다시 끓여줬습니다.





햇반을 데우고 파스타 접시에 한쪽으로 담아줍니다.





가스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둔 웍의 뚜껑을 열어주고..





국자로 가지볶음을 퍼서 밥위로 담아줬습니다.





취향에 따라 튀긴 양파 후레이크나 마늘 후레이크를 덮밥위에 뿌려줘도 좋습니다.





늦게 퇴근하고 차린 밥상이라 저녁 9시넘어 차려진 야식 밥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튀긴 양파 후레이크를 뿌려준 가지덮밥 입니다.





굴소스와 해선간장으로 볶아진 가지에 양파 후레이크가 씹는맛과 향까지 더해줍니다.





그리고 그냥 가지덮밥 입니다.








이대로도 충분히 멋진 덮밥입니다.





데워준 김치찌개는 충분히 멋진 찬이 되었습니다.





삼겹살 듬뿍 넣고 끓인 묵은지 김치찌개 였습니다.





가지덮밥의 재료들을 우선 살짝 섞어주고..





한술 듬뿍 퍼서 입에 그득 넣고 씹으며 향과 맛을 즐겨봤습니다.
해선간장이 주는 그냥 간장과의 차이가 분명 있습니다. 덜짜고 향이 더 좋으며 만들어진 음식의 감칠맛이 평소보다 더해진 느낌입니다.

이 가지덮밥 너무나도 맛있습니다.





가지덮밥 한술 먹고 당연히 맛있는 묵은지 김치찌개도 한술..





계란 후라이와 함께 가지덮밥을 푸짐하게 떠서 한술..
먹으면서 줄어드는 가지덮밥이 아쉽고 야속하기만 합니다.





'내일 또 해먹을까?'





이상 정말 맛있었던 인생 가지요리, 가지덮밥 만들기 후기 였습니다.

반응형

댓글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