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2 태국-대만 여행기] 완전체가 된 처갓댁 식구 김씨네들과의 방콕 여행, 4일차

[2019/2 태국-대만 여행기] 완전체가 된 처갓댁 식구 김씨네들과의 방콕 여행, 4일차


이 후기는 2019년 2월말부터 3월초까지 7박 8일간 태국 방콕을 거쳐 대만 타이페이를 다녀온 여행기 입니다.


전날 저녁 처갓댁 식구 두분이 더 도착해서 여행인원이 총 여섯명..
김씨 삼남매 가족들의 완전체 투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프롬퐁에서 아침은 역시 늘 가는 단골집..
릉루엉 누들 입니다.





새벽에 도착한 두분은 주무시고 네명만 방문한 릉루엉 입니다.
첨 오시는 분들은 맛만 보시라고 국수 하나..
저랑 동거인은 곱배기로 하나씩..





프롬퐁에 숙박하면 늘 그러는 것처럼 식사 후 아침산책을 했습니다.





김씨 고객님 한분 뫼시고 저희 부부와 총 세명이 산책을..
오전 8시30분..
프롬퐁 족발 덮밥은 아직 준비중..





어쨌든 아침을 먹긴 먹었으니 식후 커피 한잔을 위해 길거리에 있는 커피숖, 길타벅스에 들렀습니다.





길거리 연유커피 한잔 사들고..





벤자시리 공원 두바퀴 돌기로 산책을 마무리 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길엔 족발 덮밥집 오픈 완료..





고객님 함께이시니 현지분들의 분주한 아침 모습도 보여 드리고..





길그릴 가든에 들러 봤습니다..





닭꼬치 하나씩 사서 물어들고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릉루엉 국수 앞에서 촬영팀이 있는 것을 발견..





처갓댁 김씨네 투어 목표는 별것 없습니다.
그저 무사히 삼시세끼 먹고 건강하게 돌아가는 것이 목적..

브런치를 위하여 호텔 로비에 모이기로 한 시간은 오전 10시 40분..
아침 먹고,
산책하고 들어오니 준비시간이 부족했었습니다. ㅋ





드디어 완전체 고객님들 다 모시고 브런치 먹으러 출발..





쾌적한 환경에서 우아하게 브런치를 즐거기 위하여 선택한 곳은 엠콰티어 쇼핑몰의 Roast!!





평일 오전 11시가 조금 넘은 시간대여서 대기 고객 없이 쉽게 입장 가능하였습니다.

사람이 많아지면..
의견이 좀 다양해 집니다.
아무 생각 없는 유형..
'아무거나 시켜. 그런데 난 이거 이거..' 유형..
딸기 홀릭 유형..

음식 주문할때 난이도가..네명일때랑 여섯명일때랑 엄청난 차이가..
그 이상은..하고싶지 않습니다.





쓰디쓴 입맛을 진한 커피로 덮어버리고 싶..





식전빵..









샐러드..
"왜 하나만 시켰어?" 라고 묻지 말아주세요.
알아서 시켰..





토마토슾..





감튀..





오징어 튀김 외..





양파 슾..





스파게티..





리조또..





파스타..





우아한 브런치는 없었습니다.
가족 여행에서 그런건 없..





우아할뻔한 브런치 후 마사지를 받으러 우르르..
마사지 선택하고 계산하려는 찰라 종목을 바꿔주시는 분들 계실것은 예상 못했지만 잘 대처했..
그러고보니 마사지 샾은 참 조용한 공간이었습니다.





마사지를 마치고 팬케이크를 중독적으로 좋아하는 급식먹는 학생A 그룹은 따로 액티비티를 하러 떠났습니다..'신이시여.감사합니다.'

플로우 하우스 방콕
โครงการ เอ สแควร์ 120/1 Sukhumvit 26 Alley, คลองตัน คลองเตย Krung Thep Maha Nakhon 10110 태국
+66 2 108 5210
https://maps.app.goo.gl/QajKW

저를 포함한 B그룹은 간단한 쇼핑 투어를 나섰습니다.
BTS를 타고 칫롬역으로!!
웰컴 투 라차프라송!!





간만에 게이슨 백화점으로 들어갔습니다.





역시나 고급진..





게이슨 백화점에 뭔가 목적이 있는것이 아니라 생긴지 2년이 되지 않는 빅씨마트까지 연결된 라차프라송 스카이 웨이를 이용하기 위해서 였습니다.





예전엔 빅씨마트를 가기 위해서는 인도로 내려갔다 왓다 갔다 했는데 BTS에서 내려서 스카이 웨이를 통하여 바로 갈수 있어서 편하고 시원하고 마냥 좋았습니다.





게이슨 백화점에서 나와서 길따라 쭈욱..





주부 고객님들 쇼핑시 저는 카트를 한쪽에 정차 시켜놓고 대기모드!!









그냥 아이쇼핑, 구경만 하러 갔는데 고객님들은 이것 저것 살게 많으신가 봅니다.





Go and Stop을 반복했던 쇼핑 카트!!





저도 나름 신기한 제품들을 눈에 담았습니다.
연유 튜브..





라임액들..






씨푸드 소스들..캬하..





쇼핑 생각 없으실줄 알았던 고객님들 쇼핑을 마치시고..





각자 한손엔 비닐 봉다리를 하나씩 들고 다음 목적지로..





빅씨에서 센트럴 월드로 육교를 통해 도로를 가로질러 이동하였습니다.





이런..씨 파ㅎ..





밥 먹을때 추가 메뉴는 끊어지면 안되지만 쇼핑은 끊어가며 하는겁니다.
간식 타임을..





코코넛 쥬스..





옥수수 쏨땀..





쏨땀과 함께 먹을 국수 입니다.





요렇게..





돼지 목살 구이..





모닝 글로리 튀김..





닭고기 구이..





이렇게 간단하게 참을 먹고 체력보충 후 찾아간 곳은, 와코르 팩토리가 아닌 백화점 와코르 매장입니다.
여기서 또 고객님들께 자유 시간을 드리고 저는 빈 좌석을 찾아 대기하였습니다.
백화점엔 사람들이 많이 없었는데 이곳 매장에만 사람들이 북적북적..









제가 대기하던 좌석 위치가..쫌..
'난 누구? 여긴 어디?'
따로 사지는 않더라도 여성분들이라면 한번쯤 들러볼만한 와코르 매장들 입니다.





짧은 쇼핑을 마치고 지나가며 에라완 사원 구경도 하고..





BTS를 타고 다시 본거지가 있는 프롬퐁 역으로 돌아왔습니다.





분명 오전 10시 40분에 고객님들을 만났었는데 호텔로 다시 돌아오니 오후 4시 30분 경..
'엄마 보고싶고..집에 가고싶고..'





호텔에서 쉬면서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각오를 다지고..
"우리 몇시에 만나?" 연락온 고객님들과 다시 오후 7시에 호텔 로비에서 집합..





그리고 예상처럼..
밥먹으러 가는 길입니다.
저녁은 엠포리움 쇼핑몰 푸드홀에서!!





푸드홀용 충전카드 세개에 500바트씩 충전하고 세팀으로 나워서 주문을..





방콕에 처음 오신 분,
방콕에 패키지로만 오셨던 분,
딸기 좋아하시는 분 등등이 주문한 푸짐한 저녁상..





전 그냥 돼지 내장에 매운 고추랑 생마늘 잔뜩 올리고 뭔가 쏴아아아 하게 먹고 싶었습니다.





저녁먹고 각자 자유시간..
동거인과과 전 푸드홀 옆의 고메마켓을 다 훑고 왔..
그러다보니 어느새 오후 9시가 넘었습니다.

분명히 먹을것 다 먹고 쉴것 다 쉬었는데 몸이 천근만근..

스스로에게 상을 주고 싶었습니다.





카피는 맥..이지만 가끔 이렇게 별다방에도 와줘야..





커피한잔 마시고 다시 고객님들과 의기 투합하여 인근에서 맥주한잔 하기로 하고 출발..





호텔 바로 옆 일본식 꼬치구이 전문점으로..





올때마다 한적해서 좋은곳입니다.





지난 방문땨에도 그랬던 것처럼..
"여기 이 페이지에 있는거 다 주세요."
아홉개 메뉴 다해서 450바트 입니다.
한화 15,000원 정도입니다.





주문이 들어가면 이렇게 정성들여 구워져서 나오는 꼬치류들..





하여튼 이 동네 분명 닭과 돼지는 맛있습니다.





다양한 꼬치들이 줄줄이..





고객님들도 좋아하고 저도 좋았던 시간..





나마비루까지 있어서 더 좋았던 시간..





이렇게 4일차도 마무리..





처갓댁 김씨 고객님들과 함께 시간이 어떻게 지난는지도 모르게 빠르게 흘렀던 4일차 였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