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센트럴 엠버시와 센트럴 칫롬 쇼핑몰, 콘래드 방콕 호텔, 멕시칸 레스토랑 La Monita Taqueria. 6일차 오후..

728x170

2022년 9월 추석 우기 태국 방콕여행, 콘래드 방콕 호텔, 센트럴 엠버시 쇼핑몰, 센트럴 칫롬, 콘래드 방콕 호텔 라운지, 멕시칸 레스토랑 La Monita Taqueria, 추석 방콕 여행 후기..


"이글은 2022년 9월 8일부터 9월 18일까지 태국, 방콕을 다녀온 저희 부부의 여행기 입니다."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우기, 비가 하루종일 와도 좋은 방콕. 1일차..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에서 보내는 한가위 이브날..2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에서 보내는 한가위 이브날..2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한가위, 추석 오전 짜뚜짝 주말 시장 투어. 3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방콕 한가위, 추석 오후 방콕 도심 투어. 3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하얏트 리젠시 스쿰빗 방콕에서 메리어트 방콕 더 수라웡세 호텔로.. 4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아이콘 시암 투어 및 무카타 영접.. 4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메리어트 더 수라웡세 호텔 조식, 수영장, 마하타콘 빌딩 Ojo Bangkok 레스토랑.. 5일차 오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마하나콘 스카이 워크, 메리어트 방콕 더 수라웡세 호텔 라운지, 로컬 타이 마사지 즐기기. 5일차 오후..

 

[2022년/9월 태국 방콕 여행] 장염으로 방문한 한국인 코디네이터가 있는 방콕기독병원(Bangkok Christian Hospital). 6일차 오전..

 

 

 

우여곡절 끝에 동거인님의 장염을 초기에 치료하고자 살라댕역 근방의 방콕기독병원에 가서 주사맞고, 약처방 받아서 1시간 10분만에 일처리 마치고 인근 몬티엔 호텔에 들러 점심까지 잘 먹었습니다.

아주 마음에 쏙 들었던 루안톤 레스토랑..

비싼만큼 만족했던 몬티엔 치킨라이스 점심 반상 이었습니다.

점심 식사를 마치고 그랩택시를 불러 다음 목적지를 가려고 택시를 탈때부터 마침 비가 내렸습니다.

주사맞고 몸이 괜찮아진 동거인님은 호텔 말고 몰로 가자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숙소인 콘래드 호테과 가까운 센트럴 엠비시에 입성!!

비가 폭우가 되어 쏟아지고 있었고 택시는 쇼핑몰 입구앞에 저희를 비한방울 안맞도록 잘 데려다 주었습니다.

콘래드 방콕 호텔과 여러 대사관들이 있는 그 길이 위타유 로드(wireless road) 입니다.

제 맘속의 무선길..

그 끝자락에 센트럴 엠버시 쇼핑몰이 있습니다.

대략 2014년도 즈음에 오픈한 쇼핑몰 입니다.

예전 우기때는 비가 이렇게 오래 내리는 경우가 좀처럼 없었는데 이번 여행때는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한시간은 기본이고 두시간 이상 오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지금 내리는 이 비도 언제 그칠지 모르는..

몇년 사이에 많은 매장들이 바뀌었지만 제 기억속의 센트럴 엠버시 몰과 큰 차이가 없던 여전한 센트럴 엠버시 몰이었습니다.

PARIS MIKKI 팝업 매장이 보였습니다.

뭔가 달달구리가 당겼는데 인기있는 품목들은 벌써 솔드아웃..

시암리스 보트누들 매장 옆에 시암리스 디저트 바가 새로 생겼습니다. 비슷한 곳에서 운영하는 느낌입니다.

센트럴 엠버시 몰과 연결된 센트럴 칫롬 쇼핑몰로 넘어가 봤습니다.

연결 구역에 있던 의류 매장이 퍼블릭 마켓이라는 이름으로 완전 새롭게 바뀌어 있었습니다.

푸드코트 라기보다는 디저트 전문점과 카페들이 모여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바뀌어 있었습니다.

각 매장마다 개성이 가득..

 

 

 

 

 

푸드코트와는 다르게 꾸며진 좌석들..

그리고 센트럴 칫롬 쇼핑몰 지하에 있는 마트도 내려가 봤는데 완전 상전벽해!!

센트럴 푸드홀 이라는 이름으로 완전하게 리모델링이 되어져 있었습니다.

센트럴 그룹에서 이를갈고 꾸며놓은 듯한 곳이었습니다.

깔끔하고 잘 정리된 음식점들..

제가 가고자 했던 음식점들도 몇군데 들어와 있었습니다.

그리고 생필품과 식재료들을 파는 마트..

센트럴 그룹에서 이를 갈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건 그냥 재밌어서 들어본 깐옥수수..

센트럴 그룹에서 고메마켓을 겨냥해서 칼을 갈아 새로이 꾸민것이 아닐까? 하는 저만의 생각..

약국도 있어서 동거인님용 개비스콘도 몇개 사고..

락솔, 닥쏠, 핑쏠..ㅌ..사고 싶은 소금 구경도 하고..

정말 신선해 보이는 해산물들 구경까지 마치고..

센트럴 칫롬 쇼핑몰로 완전히 넘어왔습니다.

방콕 쇼핑몰들은 각각의 개성있는 인테리어들이 있는데 센트럴 계열의 경우 통로에 이런 상품 디스플레이를 하는 것이 그 특징입니다.

참 예쁘게도 꾸며둬서 사진 찍는것도 재밌습니다.

그 와중에 이 팔찌가 이뻤던.. ㅋㅋㅋㅋ

쇼핑몰 구경을 하고 다시 센트럴 엠버시 몰로 돌라가는 길에 퍼블릭 마켓의 존 도넛 매장에 들렀습니다.

방콕의 도넛맛은 어떨까 궁금했습니다.

동거인님 하나 저 하나씩 도넛을 사들고..

몸이 허해서 추위를 느끼는 동거인님용 츄리닝을 사기 위해 유니끌로를 들르고..

 

 

 

 

 

호텔로 돌아가기 위해 쇼핑몰을 나왔습니다.

여전히 비가 오는 중이던 방콕..

플런칫 역앞에서 15분마다 있는 콘래드 호텔 셔틀을 타고 호텔로 돌아왔습니다.

비가 안왔으면 잘 걸어다니는 거리입니다.

혼자라면 비 맞으며 걸었을 것 같은데 환자와 함께라서 무리..

이렇게 체크인만 하고 짐을 던져둔 호텔로 복귀..

잠시 라운지에 들러서..

커피 한잔을 들고 객실로 내려왔습니다.

객실에 돌아오니 침대위에 코끼리 봉제인형이 또..

체크인 하고 4시간 동안 기념으로 받은 코끼리 인형이 다섯개째..

라운지에서 타온 커피와 쇼핑몰에서 사온 도넛으로 간식시간을 가졌습니다.

현재 콘래드 방콕 호텔의 그랜드 프리미엄 트윈 객실엔 이상하게도 커피 머신이 없습니다.

프리미엄 수제 도넛 개봉 박두!!

딸기젤리 도넛과 시나몬 도넛..

한입씩 먹어보고..

두개 다 박스안으로 조용히 넣었습니다.

마치 아무일도 없었던 듯이 동거인님은 체력보충을 위하여 낮잠을 주무시고..

저는 혼자 놀고..

2시간쯤 잔 동거인님을 깨워서 저녁 7시 경 호텔 라운지로 올라갔습니다.

오후 7시 30분까지 라운지 해피아워 시간입니다.

이렇게 웰컴 핑거푸드를 직원분이 일인당 한접시씩 가져다 주셨는데 맛은 웰컴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리고 몇가지 음식과 맥주를 한병 벌컥벌컥..

생선 튀김 먹다가 눈물이 날뻔한..

생선 껍질이 잘라지지가 않습니다.

포크 두개로 찢어도 찢어지지가 않..

직전 호텔이 방콕 메리어트 더 수라웡세 였는데 라운지 해피아워 음식이 너무나 차이가 났었습니다.

 

 

 

 

 

코로나 이전에도 많이 왔었던 콘래드 방콕이었는데, 그 음식들은 여전하였습니다.

'여전하구나. 콘래드!!' 오랜만에 와서 기대를 했었는데 그 기대는 없애는걸로..

아침 식사까지 비교해서 음식들은 하얏트 리젠시 스쿰빗 방콕 호텔과 방콕 메리어트 더 수라웡세 호텔의 압승!! 압살!!

라운지에 간지 20분도 안되어서 탈출..

맥주 한병 마시고 나온것에 그나마 위안을..

저녁을 밖에서 먹기로 하고 플런칫 역까지 걸어갔습니다.

미리 봐두었던 멕시칸 레스토랑 La Monita Taqueria..

아주 손님들이 꽉 들어찬 곳이었습니다. 물론 콘래드 라운지에서도 손님들은 많았..

전날 Ojo Bangkok 레스토랑에서 멕시칸 음식들을 먹긴 했는데 퓨전 느낌이라 날것의 멕시칸 요리들이 먹고 싶었습니다.(라 쓰고 좀 익숙한 멕시칸 요리를 먹고 싶었..)

동거인님의 선택은 퀘사디아..

저의 선택은 타코스..

방콕에서 코로나 맥주와 함께..

참 오랜만에 보는 코로나 맥주였습니다.

푸짐하게 나온 닭고기가 들어간 타코스..

동거인님 대신 제가 매운 소스 팍팍 쳐서..

돌돌돌 말아서 고수향 듬뿍 느껴가며 한입..

그리고 동거인님이 주문한 퀘사디아..

호주산 와규가 듬뿍 들어간..

동거인님 것도 뺃아서 한입..

배를 든든히 채우고 나니 콘래드 라운지에서 받은 아쉬움이 좀 사라졌습니다.

멕시코 음식들로 배를 채우고 엠쿼티어 쇼핑몰과 파크 하얏트 호텔이 있는 길로 나와서 다시 걸어서 호텔로 복귀를..

저녁 8시가 넘었는데 차들이 막히던 무선길, 위타유 로드..

콘래드 호텔과 연결된 쇼핑몰로 들어와 여기저기 구경을 했습니다.

탑스마트도 잘 있고..

고래같은 돼지잉어들도 있고..

홍대입구역도 있어서 그 역에 들어갈뻔..

무리하지 말아야 할 저녁이라 홍대입구 가는것은 포기하고 다시 호텔로..

이렇게 무선길 주변에만 있었던 방콕여행의 6일차 오후 였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7)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