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집러 일상

[일상] 밥집 블로거의 지난 한주..

by 밥집 Babziprer 2021. 7. 18.

[일상] 밥집 블로거의 지난 한주..


지난 한주동안 뭘 먹었는지 써보는 일상 글..


지난주 일요일은 초복이었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오리백숙..

무려 아침이었습니다.

 

 

 

 

2.6kg짜리 오리라서 반을 갈라서 그릇에 담아도 이렇게 큽니다.

 

 

 

 

조리용 장갑을 끼고 오리살을 발라내고..

 

 

 

 

오리살코기에 데침부추를 돌돌돌 말아서 준비한 양념에 콕!! 찍어먹으면..

캬..

 

 

 

 

일요일 아침이 오리백숙 이었다면 저녁은 양갈비 였습니다.

프렌치렉과 숄더렉을 모두 준비해서 집에서 구운..

 

 

 

 

살코기를 잘라서 쯔란에 콕..

 

 

 

 

직접만든 부추양념을 위에 뿌리고..

 

 

 

 

구운 채소들과 함께 촵촵촵..

보신의 초복날 이었습니다.

 

 

 

 

월요일 출근해서 직원들과의 점심..

중국집에 가자는 직원과 함께 짬뽕을..

 

 

 

 

기대 안했던 군만두가 정말 맛있었었습니다.

 

 

 

 

그리고 화요일 점심..

저랑 식사할 직원이 중국집에 가자고 합니다.

'ㄴ..네?'

같은 집이라도 메뉴만 다르면 되니까 뭐..

그래서 주문한 쟁반짜장 이었습니다.

2인 이상 주문 메뉴라 그 동안 못먹어 본 메뉴!!

 

 

 

 

쟁반짜장 선택은 옳았습니다.

 

 

 

 

고춧가루 팍팍 뿌리고 호로로록..

 

 

 

 

 

 

 

 

그리고 화요일 저녁..

퇴근길에 장봐서 차린 육회비빔면과 육사시미 한상입니다.

 

 

 

 

육회비빕면은 육회 새싹 냉비빔면으로 여름메뉴 였습니다.

 

 

 

 

잘 섞어서 촵촵촵..

 

 

 

 

그리고 한우 우둔살 육사시미..

 

 

 

 

무순을 육사시미로 싸서 양념찍고 촵촵촵..

여름밤 먹기좋은 메뉴들 이었습니다.

 

 

 

 

수요일 점심은 얻어먹었습니다.

점심부터 초밥집 신나 신나~~

대표로 몇가지만..

 

트러플 오일과 폰즈소스를 섞어서 만든것 같은 소스가 뿌려진 광어회..

 

 

 

 

소금이 뿌려진 참치 중뱃살 초밥..

 

 

 

 

단새우 초밥..

 

 

 

 

일본식 대왕 김말이 후토마끼..

밥먹으면서 일 얘기해서 체할뻔..

 

 

 

 

그래서 저녁은 제가 먹고싶은걸 만들어 먹었습니다.

전날 만들어 먹고남은 김치찌개와 가지덮밥..

 

 

 

 

이것은 저의 인생 가지요리 였습니다.

집에 남은 소고기가 있어서 가지 덮밥으로 만들었었는데 기가 막힌 맛이었던..

 

 

 

 

와..진짜 맛있었던 가지요리 였습니다. 점심에 먹은 초밥보다 맛있었던..

 

 

 

 

하루 묵혀둔 김치찌개는 더할나위없이 좋았습니다.

 

 

 

 

목요일 저녁은 직장 동료들과 냉면을..

오른쪽은 주문한 비빔냉면이고 왼쪽은 추가한 사리입니다. ㅋ

1인 2냉의 효과..

 

 

 

 

여름엔 역시 냉면입니다.

 

 

 

 

 

 

 

 

후루루룩..

 

 

 

 

거기에 만두까지!!

 

 

 

 

목요일은 퇴근하니 동거인께서 뭔가 시켜드시고 싶다고 하셔서 오랜만에 치킨을 주문했습니다.

 

 

 

 

후참잘..이라는 새로운 브랜드 였는데 후라이드는 참 잘합니다.

 

 

 

 

양념도 잘했으면..

 

 

 

 

양이 적어서 떡볶이에 들어가는 납작만두도 몇개 튀겼습니다.

 

 

 

 

회사 동료들고 함께한 금요일 점심은 베트남 요리!!

반세오 입니다.

 

 

 

 

드라이 라이스 페이퍼에 이렇게 싸서..

 

 

 

 

돌돌돌 말아서 먹으면 되는 하노이식 베트남 음식입니다.

 

 

 

 

'어서와~ 드라이 라이스 페이퍼는 처음이지?'

 

 

 

 

 

 

 

 

그리고 하노이식 불향나는 직화 쌀국수 입니다.

 

 

 

 

고수를 듬뿍 넣고 촵촵촵촵..

삼주동안 네번이나 찾아간 곳입니다.

 

 

 

 

금요일 저녁은 다시 가지덮밥 입니다.

 

 

 

 

진짜 맛있어서 다시 만든 가지덮밥 돼지고기 버전입니다.

 

 

 

 

계란찜은 그저 거들뿐..

 

 

 

 

돼지고기는 돼지고기 나름대로 또 가지랑 참으로 잘 어울렸습니다.

하아..이것도 진짜 맛있었던..

 

 

 

 

토요일 아침..

냉동실에 몇개월전에 얼려둔 돼지머리와 돼지위를 꺼내서 브런치를 차렸습니다.

 

 

 

 

돼지 머리고기 수육..

 

 

 

 

돼지 술국..

 

 

 

 

그리고 부추무침..

 

 

 

 

돼지 귀, 혀, 위, 볼살 등이 있던 머리고기 수육입니다.

 

 

 

 

아침겸 점심 브런치인데 술국을 끓이는 제 클라쓰!!! ㅋㅋㅋㅋ

 

 

 

 

술국에 부추무침이 들어가니 그 맛이 또 기가막히던..





이렇게 제가 지난 한주동안 총 17만보, 140km 가까운 거리를 걷어나 뛰어야 했던 이유들 이었습니다. 

 

 



이상 먹기위해 운동하는, 밥집(Bapzip) 블로그의 밥집러(Bapziprer) 였습니다.

 

 

반응형

댓글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