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먹는 집밥

[집밥] 돼지목살 고추장찌개 만들기, 고추장찌개 양념, 고추장찌개 레시피

by 밥집 Babziprer 2021. 9. 6.

[집밥] 돼지목살 고추장찌개 만들기, 고추장찌개 양념, 고추장찌개 레시피


금요일 퇴근길에 "고추장찌개"가 먹고 싶다고 전화를 해준 동거인때문에 퇴근길에 마트에 들러 돼지목살 한근 600g과 몇가지 재료들을 사들고 집에 왔습니다.

4인분 기준 돼지목살 한근 600g, 감자 두개, 애호박 한개, 통마늘 약간에 대파 두줄이 기본 재료이며 저는 추가적으로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고추 두개와 당근 1/3개도 넣어줬습니다.





일단 돼지목살 한근을 한입 크기로 잘라주고 스댕 보울에 담아줍니다.




통마늘도 으깨서 스댕 보울에 넣어주고..





간장 세 큰술..





알룰로스나 물엿 혹은 꿀 세 큰술을 넣고 목살에 밑간을 해둡니다.





이렇게 조물조물 잘 섞어두면 됩니다.





냄비에 물 1000ml를 넣고 끓여줍니다.





물이 끓으면 멸치육수 조미료 다섯 큰술..





찌개용 된장 두 큰술..





고추장 세 큰술을 넣어줍니다.





채망을 이용해서 된장이나 고추장의 메주가루를 걸러주면 텁텁하지 않고 좀 더 깔끔한 국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국물을 또 한번 끓여줍니다.








냄비에서 국물이 끓어오르는 동안 채소들을 먹기좋은 크기로 손질해서 잘라둡니다.





감자는 잘라서 찬물에 담궈서 전분기를 조금 빼줍니다.





냄비의 국물이 다시 끓어오르면 먼저 감자부터 넣어줍니다.





그리고 이어서 당근을 넣고 다시 끓여줍니다.





국물이 다시 끓기 시작하면 애호박을 넣어주고..





밑간해 둔 돼지목살도 넣어줍니다.





아직 더 넣어줘야 할 재료들이 많은데 넣다보니 냄비에 국물이 넘칠것 같습니다.





국자를 이용해서 국물을 조금 퍼담아내고 그릇에 담아둡니다.
이 국물은 고추장찌개를 끓이면서 국물이 졸아들때 필요하면 다시 넣어줘도 됩니다.





일단 전골냄비 뚜껑을 닫고 한소큼 끓여주고..







딱딱한 재료들이 대충 반 이상 익었을 즈음에..





버섯들을 넣어줍니다.
표고버섯..





느타리버섯..





다시 한소큼 끓여주고..





썰어둔 고추를 넣어주고..





대파까지 듬뿍 넣어줍니다.





이 전골냄비가 작은게 절대 아닌데..
음..





여튼 마무리로 참치액 두 큰술을 넣어주고 한소큼 더 끓여줍니다.
달큰한 맛을 좋아하는 분들인 이때 알룰로스나 꿀을 두 큰술정도 넣어주면 좋습니다.





아슬아슬하게 냄비가 안넘치게 잘 끓인 고추장찌개 입니다.








국자로 듬뿍 덜어서 먹을만큼만 다른 그릇으로 옮겨줬습니다.





금요일 저녁에 차린 고추장찌개 한상입니다.
다른반찬은 뭐..
고추장찌개 단독 콘서트같은 느낌..





달큰하게 끓여낸 돼지목살 고추장찌개 입니다.





돼지목살과 애호박 그리고 감자는 정말 듬뿍 들어있습니다.





일단 국물부터 한술..
캬~~
딱 제가 원하던 달큰한 고추장찌개 맛이었습니다.





밥그릇에 고추장찌개의 내용물을을 듬뿍 덜어담아 올려주고..





밥과 함께 촵촵촵..





촵촵촵촵..





밥 위로 고추장찌개 국물까지 자박하게 부어주고..





촵촵촵촵..





영혼을 울리는 맛!!
영혼의 음식, 쏘울푸드!! 돼지목살 고추장찌개 였습니다.





이상 금요일 저녁의 돼지목살 고추장찌개 만들기 후기 였습니다.

반응형

댓글18